빠니보틀 "노홍철과 남극 여행, 비지니스 좌석 1300만 원 내가 냈다" ('침착맨')[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9 16:02

more
빠니보틀 "노홍철과 남극 여행, 비지니스 좌석 1300만 원 내가 냈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방송인 노홍철과 남극을 여행중인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이 비행기값 비하인드를 밝혔다.



빠니보틀은 지난 18일 공개된 유튜브 '침착맨'의 '피자 먹으며 짜보는 여행 계획'에서 노홍철과의 남극 여행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날 빠니보틀은 여행지 선정에 대해 "인도, 몽골 정도의 반경으로 비행기로 여섯 시간 정도가 맥시멈이지 않을까 싶다"면서 "피하고 싶은 곳은 일본이다. 많이 가셨으니까"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제가 데리고 가지 않으면 절대 안가실 것 같은 나라에 데려가고 싶다"면서도 "미대륙은 뺄게요. 너무 멀다"라며 곧 노홍철과의 남극 여행을 앞두고 있음을 밝혔다. "한국에서 독일까지 열 몇 시간이 걸리고, 독일에서 부에노스아이레스까지 열몇 시간이 걸린다. 경유 시간 빼고 이미 30시간이다. 근데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우수아이아까지도 제가 알기로는 7~8시간 걸린다. 남미가 거의 그렇다"며 남극까지 약 40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특히 "멀리가면 비행기값이 감당이 안된다"고 솔직하게 밝힌 그는 노홍철과 남미행의 비행기값을 지불해줬다고. "왜냐하면 제가 노홍철이 출연을 해 주시는거니까"라며 "남극 비행깃값이 한 명당 1300만 원이다. 왜냐하면 노홍철을 이코노미에 앉힐 수 없다. 형님은 상관 없다고 하시지만 마음이 불편하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저는 돈이 아까 우니까 형님 것만 비지니스 끊고, 저는 이코노미 끊었다. 그런데 형님이 불편해 하셔서"라며 자신 역시 비지니스로 변경했음을 덧붙였다.

통큰 빠니보틀의 배포에 침착맨은 "잘되는 사람은 이유가 있다"며 감탄했다. 빠니보틀은 "처음에 유럽 갔을 때 (노홍철과)나눠서 냈다"면서 "그런데 제가 영상을 찍고 올리니까 저만 이득을 보지 않나. 형님은 그런 걸 아예 신경 안 쓰시는 분이지만, 너무 멀어서 비지니스를 끊었다"고 이야기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