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공황증세 공포 겪은 후, 자진해서 병원 입원했다" ('새롭게하소서') [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9 12:09

more
나르샤 "공황증세 공포 겪은 후, 자진해서 병원 입원했다" ('새롭게하소…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브아걸 나르샤가 우울증으로 병원에 자진입원했다고 털어 놓았다.



19일 '새롭게하소서CBS' 유튜브 채널에는 '교회 다니는 놀던 언니!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가 새롭게하소서에 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나르샤는 어린시절 "저도 친구처럼 부자가 되게 해 주세요"라는 기도를 했다면서, 외롭고 가난한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가수로서 성공하고 나서, 사람들이 '건물하나 샀겠다', '땅 좀 샀겠다' 엄청난 부를 누리겠다고 당연하게 생각하더라"는 그는 "물욕은 없는 편이다. 욕심이 없었다. 가진게 크게 많지 않았다. 어린 시절 부를 누렸으면 욕심을 내고 살았을 것 같아 오히려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나르샤는 고등학교 때 가수의 꿈을 키웠다. "대학 입시에 떨어진 후 오디션을 보려 다녔다. SM엔터테인먼트 오디션을 봤지만 나이가 안 맞았고, 사기를 당할 뻔 하기도 했다"면서 "5~6년의 시간이 지난 후, 잠깐 다녔던 실용음악 학원에 다녔던 제아가 오디션을 제안해 합격했다"고 과정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나르샤는 방송 중 쓰러졌던 일도 고백했다. "'아브라카타브라' 발표 후, 가장 바빴던 때다. '청춘불패'가 야생 버라이어티였는데, 제가 너무 (몸을) 돌보지 못한 상황이었다"면서 "시골 땡볕에서 촬영하다 바로 쓰러졌다. 가장 먼저 송은이 언니가 보고 있다가 달려왔다. 제작진과 함께 응급실을 갔는데, '미주신경성 실신'이었다. 외부 자극이 심한 상태에서 몸이 받쳐주지 못하니까 신체적 변화가 일어난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전부터 공황증세가 있었다. 나란 캐릭터와 내가 보여줘야 할 것들이 많이 부딪히는 직업이다 보니 마음의 병이 있었다"면서 최근 겪은 아픔을 고백했다.

그는 "11월 1일에 밤에 혼자 있는데 갑자기 숨이 안쉬어졌다. 그건 처음 느끼는 상태였다. 계속 숨이 짧아지는 걸 느끼는 순간 너무 공포스럽더라"면서 "살고 싶어서 새벽에 아는 의사에게 전화를 했더니, 숨을 쉬는 방법을 막 급하게 알려주셨다. 비닐봉투로 숨을 쉬는 법을 알려줘서 조금 나아졌다. 그때 죽음의 공포가 크게 왔다"고 털어 놓았다.

이어 "남편이 있지만 해결해 줄 수 없는 부분이었다. 스스로 해결점을 찾아야 겠다는 생각에 자진해서 병원에 입원했다"면서 "처음 3~4일은 괴로웠다. 어둠이 온 몸에 휩싸인 것 같았다"고.

이를 듣던 주영훈은 우울증 증세를 의심했고, 이에 나르샤는 "어느 순간부터 이 업계에서 내 역할이 없어지나 생각이 들었다. 나라는 사람이 쓸모가 없어지나 생각이 드는 순간 본인을 힘들게 하는 시작점이었던 것이다"면서 "원래 내성적인 스타일인데 책임감으로 방송에 임하다보니 자아가 많이 부딪혔다"고 이야기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