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2월 완전체 모임 예고…유재석 "다 같이 볼 것" ('핑계고')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7 18:31

more
'무한도전', 2월 완전체 모임 예고…유재석 "다 같이 볼 것" ('핑계…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무한도전' 멤버들이 2월에 완전체로 뭉칠 수 있을까.



17일 유튜브 콘텐츠 '핑계고'에서는 가수 아이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재석은 "아이유하면 생각나는 게 아이유와 명수 형과 첫 만남이다. '냉면'"이라고 언급했다. 아이유는 MBC '무한도전' 박명수의 가요제 곡 '냉면'을 객원보컬로 함께 불렀던 사이.

유재석은 "그날 '냉면'을 부르기로 돼있었는데 명수 형이 '제시카 데려와. 제시카'라고 했다. 난 그때 아이유의 눈빛을 잊지를 못한다. 눈빛이 전혀 개의치 않았다. 아무리 농담이어도 주눅들 수 있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잠깐 봤는데 저 친구 보통 아니구나 싶었다"고 아이유의 첫인상을 떠올렸다.

아이유는 "그 일로 명수 선생님이 지금까지 사과를 한다. 만날 때마다 아직도"라며 "얼마 전에 전화를 하셨다. 정말 전화 안 하시는데 '여보세요' 하니까 '왜 받아?'라고 했다. 근데 요는 컴백하면 '핑계고'나 신동엽 선배님 채널 나오지 말고 '할명수' 나오라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에 유재석은 "형 미안해"라며 "형이 용기 내서 했다. 형이 나한테도 올 초에 (전화했다.) 먼저 전화 온 게 처음이다. 형이 갑자기 나한테 오랜만에 얼굴 좀 보자고, 다 보고 싶다더라"라고 밝혔다.

양세찬은 "그럼 보면 되지. 왜 안 보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형하고는 전화만 한다. 2월 쯤 다 같이 보려고 한다. 보면 재밌지 않냐"고 '무한도전' 멤버들의 완전체 모임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