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母, 20년간 '사랑의 밥차' 운영 "딸도 10년 전부터 참여해 뿌듯" [SC이슈]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7 15:40

more
공효진母, 20년간 '사랑의 밥차' 운영 "딸도 10년 전부터 참여해 뿌…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20년 동안 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한 식사를 제공해 온 '사랑의 밥차' 김옥란 이사장이 로또 추첨에 나선 가운데, 김 이사장은 배우 공효진의 어머니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에 따르면 오는 17일 오후 8시 35분 '생방송 행복드림 로또 6/45'에서 제272대 '황금손'의 주인공으로 김옥란 사랑의 밥차 이사장이 초청됐다. 이 방송은 매주 좋은 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인물을 '황금손'으로 초대해 로또 복권 추첨을 진행한다.

김옥란 이사장은 독거노인·장애인·결식아동 등을 위해 일주일에 한 번씩 식사를 제공해온 비영리 봉사단체 '사랑의 밥차'와 20년간 함께해왔다. 매주 수백명에게 점심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김 이사장과 봉사자들은 하루 전부터 장을 보고 재료를 손질해 요리한다. 수백명 분의 식사를 준비하려면 보통 4시간 정도가 걸린다고. 거동이 불편한 이들의 식사를 돕고, 설거지와 청소를 하는 뒷정리까지 모두 이들의 일이다.

2008년 태안 기름유출 사고 때는 58일간 매일 1500명의 주민과 봉사자를 위해 삼시 세끼 식사를 차렸고, 코로나19 기간 동안에는 도시락을 직접 배달해왔다.

'갓 만든 따뜻한 밥 한 끼를 대접해야 한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는 김 이사장은 이를 위해 3.5t 트럭을 개조해 이동식 주방을 만들었다. 가스 설비는 물론 싱크대와 냉장고를 갖추고 있어 한 번에 300인분의 식사를 준비할 수 있다. 가끔 어르신들을 위해 보양이 될 만한 갈비탕, 삼계탕, 전복죽도 차리고 방어회나 랍스터를 대접할 때도 있다고 한다.

특히 김 이사장의 딸, 배우 공효진도 10년 전부터 봉사 활동에 참여하고 있어 더욱 뿌듯함을 느낀다고. 세 번의 어깨 수술도 모자라 인공관절까지 넣은 김 이사장은 그럼에도 식사를 마친 이들이 감사의 표시로 사탕이나 귤을 건네는 순간마다 다시금 의지를 다진다고 했다. 그는 "사람이 그립고 따뜻한 한 끼가 그리워 우리를 기다리는 분들이 정말 많다. 힘에 부칠 때 그런 분들을 생각하면 봉사를 멈출 수가 없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사랑의 밥차는 자발적인 봉사와 후원만으로 활동하는 비영리단체다. 더 많은 분의 관심으로 작은 행복을 함께 나누는 아름다운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