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베원 김지웅, 욕설 의혹 벗었다…"감정결과 외부 목소리 가능성" [공식](전문)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7 14:12

제베원 김지웅, 욕설 의혹 벗었다…"감정결과 외부 목소리 가능성" (전문…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이 욕설 의혹 누명을 벗었다.



17일 웨이크원 측은 "당사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유포된 영상에 대해 지난 5일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특수 감정을 의뢰했고, 이에 따른 결과를 안내드립니다"면서 음성의 성문 특성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결과에는 "'감사합니다'와 '욕설'로 발음이 판독되었고, 주파수 응답 파형을 분석한 결과 판별된 피치 및 높이가 서로 달라 두 음성은 서로 다른 화자의 상이한 목소리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받았습니다"면서 "해당 동영상은 외부 위치에서 영상 통화 기기가 아닌 또 다른 영상 녹화 기기를 사용하여 촬영된 영상이라는 감정을 종합하여, 욕설 목소리는 외부에서 발성한 목소리가 녹음되었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아티스트 음성이 아니라는 판단 근거로 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티스트에 대한 신뢰와 다각도의 증언에도 불구하고, 추가 특수 감정을 통한 정확한 사실관계 증빙에 시간이 다소 소요되어 전달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리며, 심려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앞으로도 사실 기반하여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없도록 보호하는 것은 물론 아티스트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추가 피해가 가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 드립니다. 건강하고 성숙한 케이팝 문화 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김지웅이 지난달 27일 팬들과 영상통화 이벤트를 하다가 카메라가 꺼진 후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누리꾼들은 김지웅이 화면이 꺼진 줄 알고 욕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고,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이에 소속사는 "다소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이미지, 비디오, 오디오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명백히 진실을 밝히고, 이를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아티스트 보호에 나서겠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제로베이스원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웨이크원입니다.

당사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유포된 영상에 대해 지난 5일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특수 감정을 의뢰했고, 이에 따른 결과를 안내드립니다.

영상 속 음성의 성문 특성을 분석한 결과 △"감사합니다"와 △'욕설'로 발음이 판독되었고, 주파수 응답 파형을 분석한 결과 판별된 피치 및 높이가 서로 달라 두 음성은 서로 다른 화자의 상이한 목소리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받았습니다.

해당 동영상은 외부 위치에서 영상 통화 기기가 아닌 또 다른 영상 녹화 기기를 사용하여 촬영된 영상이라는 감정을 종합하여, 욕설 목소리는 외부에서 발성한 목소리가 녹음되었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아티스트 음성이 아니라는 판단 근거로 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아티스트에 대한 신뢰와 다각도의 증언에도 불구하고, 추가 특수 감정을 통한 정확한 사실관계 증빙에 시간이 다소 소요되어 전달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리며, 심려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사실 기반하여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없도록 보호하는 것은 물론 아티스트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추가 피해가 가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 드립니다.

건강하고 성숙한 케이팝 문화 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