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7일) 최종회 '밤피꽃' 이하늬, 김상중 당황케 만드는 최후 반격 나선다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7 13:55

오늘(17일) 최종회 '밤피꽃' 이하늬, 김상중 당황케 만드는 최후 반격…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이하늬가 김상중을 향한 최후의 반격에 나선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기획 남궁성우 / 제작 김정미 /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 극본 이샘, 정명인) 12회에서는 조여화(이하늬 분)와 석지성(김상중 분)의 숨을 멎게 하는 팽팽한 대치전이 그려진다.

앞서 11회 방송에서는 여화가 오라비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되면서 안방극장에 큰 충격을 안겼고, 이에 여화의 행보를 지켜보게 만들었다. 11회 방송 시청률은 전국 기준 15.4%(닐슨 코리아 제공)로 자체 체고 시청률을 경신, '옷소매 붉은 끝동'에 이어 MBC 금토극 역대 시청률 2위에 오르며 폭발적 인기를 증명해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하늬 연기는 정석 그 자체임. 몰입하게 만드는 뭔가 있음", "수호 때문에 너무 설레 잠 다 잤음", "석지성 진짜 킹받음", "호판부인 연기 진짜 대박이었음", "캐릭터 하나하나가 다 매력 있음", "매회 에필로그는 역대급인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오늘 방송에서 여화는 신료들이 모두 모인 편전에 등장해 지성을 놀라게 만든다. 결의에 찬 여화는 지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파격적인 일을 감행한다고 해 그녀의 활약이 기대된다.

신료들 앞에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낸 여화는 지성 앞에서 복면을 써 그토록 찾던 복면을 쓴 자가 자신임을 드러내 기겁하게 만든다. 여화는 또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지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날을 세운다.

하지만 지성은 그런 여화에게 극대노 하는 등 물러서지 않고 당당한 태도로 일관한다. 나아가 자신의 신념을 끝까지 굽히지 않은 채 큰소리치며 여화의 말에 동요하던 신료들을 눈치 보게 만든다.

이와 관련 '밤에 피는 꽃' 제작진은 "오라비의 죽음에 대해 알게 된 여화는 더 이상 물러서지 않고 지성을 향해 있는 힘껏 힘을 발휘한다"면서 "그러나 만만치 않은 지성의 반격과 함께 그 안에 또 다른 반전들이 있을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최종회는 17일(토) 밤 9시 45분에 시작해서 85분간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