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무도' 가요제 냉면 사건? 박명수 아직도 사과한다" ('핑계고')[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7 10:3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아이유가 박명수에게 아직도 사과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17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서는 '겨울나기는 핑계고'라는 제목으로 아이유가 출연한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유재석은 "아이유 하면 꼭 생각나는게 아이유와 박명수의 첫 만남이다"라고 운을 뗐다. "냉면"이라고 입을 모은 유재석과 아이유는 과거 '무한도전' 올림픽대로 듀엣가요제서의 일을 회상했다.

아이유는 "'냉면'을 제가 부르러 객원으로 갔었다"고 했다. '냉면'은 원래 박명수와 가수 제시카가 부른 곡이지만, 당시 아이유가 객원으로 참여했던 것.

유재석은 "근데 아이유가 오니까 (박명수가) '제시카 데려와 제시카'라고 했다"면서 "근데 그때 아이유의 눈빛을 잊지를 않는다. 눈빛이 전혀 개의치 않았다. 아무리 명수형이 농담이어도 주눅들 수 있는데, 그렇지 않았다. '저 친구 보통이 아니다'라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아이유는 "근데 그 일로 박명수가 지금까지도 사과를 한다. 만날 때 마다 아직도 한다"는 비하인드와 함께 최근 박명수와의 일화도 덧붙였다. 그는 "최근에 박명수 선생님께 전화가 왔다. 정말 전화 잘 안하시는데, 전화가 와서 받았더니 '왜 받아' 했다"면서 "전화의 요는 컴백하면 '핑계고'나 신동엽 선배님 (유튜브) 나가지 말고 '활명수' 나와 였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용기내서 했는데, 형 미안해"라고 박명수에게 사과하며, "올 초에 형이 먼저 전화가 왔다. 갑자기 '야 오랜만에 얼굴 좀 보자. 다 보고 싶다고 하더라'면서 2월 중에 만나기로 했다"고 더해 기대감을 높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