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마비를 개그로, 멋있어 보여" 송지은, ♥박위에게 반한 이유 ('전현무계획')[SC리뷰]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7 07:50

more
"전신마비를 개그로, 멋있어 보여" 송지은, ♥박위에게 반한 이유 ('전…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전현무계획' 송지은과 박위가 서로에게 첫눈에 반했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16일 첫 방송된 MBN '전현무계획'에서는 전현무와 곽튜브의 첫 여행이 그려졌다.

전현무는 곽튜브에게 "5년 넘게 산 동네가 있다. 거기서 누군가를 만날 거야. 아이돌 보고 싶다 하지 않았냐. 2~4세대 중 한 명"이라며 동네 친구였던 아이돌을 소개시켜주겠다 말해 곽준빈을 설레게 했다. 전현무의 동네 친구는시크릿 출신 송지은. 송지은을 보자마자 곽준빈은 "남자친구랑 같이 오셨구나"라고 바로 실망했다. 송지은이 지난해말부터 크리에이터 박위와 공개 열애를 시작했기 때문.

곽준빈의 예상대로 차 안에는 박위가 있었다. 전현무는 "둘이 어떻게 만난 거냐. 나한테 얘기 안 해서 서운했다"고 했고 두 사람은 "저희 예능 첫 출연이다. 다른 건 거절했다"고 '전현무계획'이 첫 동반 예능 출연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박위는 "연애가 소비되는 느낌을 원하지 않았다. (전현무는) 진짜 찐친이니까"라고 밝혔다. 송지은은 "현무오빠가 저희 연애 공개되고 나서 '지은이랑 딱 어울리는 사람을 만났다'고 아빠처럼 말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운명 같았던 연애 스토리를 밝혔다. 박위는 "작년에 친한 형인 김기리 형이 새벽 예배를 오라더라. 계속 미루다가 3월 7일에 나가게 됐다. 그 교회가 지은이가 다니는 교회였다"며 "거기서 후광이 비쳤다. 너무 좋았던 게 자리를 안내해줬는데 지은이 옆자리였다. 그때 처음으로 대화를 나눴다"고 떠올렸다. 송지은 역시 "오빠를 처음 봤을 때 나는 첫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박위는 "제 생일이 3월인데 지은이한테 연락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근데 딱 연락이 온 거다. 그래서 영화를 같이 보러 가자고 답장했다. 동문서답이지 않냐. 근데 같이 보자고 답이 왔다. 시간이 언제 되냐 했는데 다 된다더라. 그래서 저희가 첫 데이트를 한 것"이라 연애의 시작을 떠올렸다.

식당에 도착한 전현무는 송지은의 열애에 대한 진심을 밝혔다. 전현무는 "(송지은은) 피도 안 섞였지만 걱정 많이 했다. 얘는 남자를 잘못 만나면 목매는 건 아닌데 외로움을 많이 느낀다. 누굴 만나야 하는지 내가 더 고민이 됐다"고 진심 어린 속마음을 밝혔다.

전현무에 따르면 송지은은 신실하고 진지한 스타일이라고. 이에 공감한 박위는 "그래서 처음에 좀 힘들었다. 저는 인생의 90%가 장난인데 (송지은은) 바로 표정이 달라진다. 한 번 울기도 했다"고 깜짝 발언을 했다. 이에 송지은은 "한 번은 마비된 걸로 개그를 하는 거다. 오빠가 한 번은 영화 볼 때 장애인 할인이 있는데 그걸로 어필을 하는 거다"라며 범접할 수 없는 박위 만의 '하이개그'에 대해 이야기했다.

송지은은 "나는 사람들이 '왜 이렇게 살이 쪘어?'라고 하면 진심으로 받아들이고 스트레스 받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했고 박위는 "요즘에는 제가 하도 장난을 많이 치니까 많이 제 쪽으로 넘어왔다. 이제는 '오빠 마비 됐으니까 내가 할게'라고 한다. 이제는 재밌다"고 밝혔다.

송지은은 "휠체어 탄 모습을 개그 소재로 쓰고 유쾌하게 하는 게 진짜 자존감이 높구나 싶었다. 그게 멋있어보였다"고 박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