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나영석PD에 서운함 토로 "'지락실' 버렸냐, 세븐틴이 새 자녀 돼"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6 18:29

more
이영지, 나영석PD에 서운함 토로 "'지락실' 버렸냐, 세븐틴이 새 자녀…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십오야' 이영지가 나영석PD에게 불만을 토로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서는 '이건 와글와글이 아니라 우르릉쾅카ㅇ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의 게스트는 '뿅뿅 지구오락실' 멤버들. 마지막으로 도착한 이영지는 나영석PD를 보자마자 "PD님 이제 저희 버리셨어요? 저희 버려진 거예요?"라고 물었다.

이영지는 "왜 tvN에서 유튜브로 전락했어요 갑자기? 너무 궁금하다. 저희 이사님이랑 통화할 때 그렇게 미안해하셨다고"라고 몰아붙였고 나영석PD는 "전락이 아니다. 전락이라는 말은 너무 이상하다"고 당황했다.

이영지는 "말이 포장이지 유튜브로 저희가 방송국에서 유배당하지 않았냐. 솔직히 말해라. 새식구가 생겼죠? 저희 대신에 또 다른 복권이 생겼다든가"라며 "안절부절 못하는 거 보니까 맞다"고 공격을 이어갔다.

이은지는 "방송국이라는 곳이 이렇게 무섭다"고 맞장구쳤고 이영지는 "언제는 또10년 함께 하자고 하셨으면서"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야기 도중에도 이영지는 "왜 우리가 유튜브로 전락한 거냐"고 물어 나영석을 당황하게 했다. 나영석PD는 "전락이 아니다. 당연히 저희는 '지락실' 빨리 해야 하는데"라며 "너무 찍고 싶다. 너네랑 너무 찍고 싶다. 내가 안 찍는 이유가 뭐 있냐"고 항변했다.

이에 이영지는 "PD님 작년에 너무 바빴어. 개인 콘텐츠 찍고 세븐틴 분들이랑 여행가고"라고 얘기하다 "맞다. 생각해보니까 딴 자녀가 생겼다"고 질투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