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런 끝판왕' 김상중, '밤피꽃' 캐스팅 비화 "자택·공연장 직접 찾아가"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6 17:58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밤에 피는 꽃' 제작진이 좌의정 석지성 대감 역을 맡은 김상중 배우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기획 남궁성우 / 제작 김정미 /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 극본 이샘, 정명인)에서 김상중은 빌런의 끝판왕이자 여화(이하늬 분)의 오라버니를 죽이고, 역모를 꾸민 좌상 캐릭터로 회를 거듭할수록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고 있다. 시사교양 프로그램에서 안정적이고 신뢰감 높은 이미지를 쌓아온 김상중이 갑작스럽게 사극에서 '악역'을 기꺼이 맡게 된 데에는 제작진의 캐스팅 설득을 위한 삼고초려가 있었다.

'이하늬가 이하늬 했다'는 말이 나올 만큼 안성맞춤 캐릭터를 120% 뿜어내고 있는 여화 역에 이하늬가 캐스팅 제안을 수락하는 순간, 이번 작품의 성공 가능성은 점차 현실화됐다. 여기에 이종원이 종사관 수호 역으로 캐스팅되면서 남녀 주인공이 확정됐고, 그 뒤 마지막 퍼즐만이 남아 있었다. 바로 여화를 대적할 가장 큰 상대역인 좌의정 석지성 대감의 캐스팅이었다.

왕과 대등하거나 때론 더 위압적이면서 신권을 수호하며, 사대부의 나라를 꿈꾸는 최고 권력자인 그는 필요에 의하면 자식을 죽은 자식으로 종결짓고, 그것도 모자라 복수의 싹이 될 만한 여화의 오라버니를 죽이고, 그 여동생을 자신의 며느리로 삼으면서도 철저히 모든 상황을 통제하는 강철 같은 빌런이어야 했다.

제작진은 고심 끝에 김상중 배우에게 이 같은 캐릭터를 변주시키면 훨씬 더 강한 임팩트를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판단 하에, 실현 가능성은 낮지만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첫 번째는 제작사 대표와 EP가 김상중 배우 자택 앞으로 가 캐스팅 제안을 했다. 두 번째는 연극 공연을 하고 있는 김상중 배우의 공연장으로 작가와 감독 제작사 대표, EP가 연극 관람 뒤 다시 만나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진심을 다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사 사무실에서 감독과 김상중 배우가 만나 캐릭터 빌드업에 대한 이야기를 심도 있게 나눴고, 결국 합류를 결정했다.

'밤에 피는 꽃' 기획을 맡고 있는 남궁성우 EP는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홍길동의 아버지 아모개 연기로 MBC에서 그해 연기대상을 받으신 배우에게 악역을 제안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하지만 그때도 마치 조선판 '대부'의 돈 콜레오네를 연상케 하는 강렬한 캐릭터를 만들어 내셨는데 이번에는 영화 '어 퓨 굿 맨'의 잭 니콜슨이 연상될 만큼의 자기 신념이 확실한 캐릭터를 잘 만들어 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다. 작가, 감독님, 제작사 대표님 모두가 힘을 합쳐 진심으로 김상중 배우를 석지성 대감으로 설득해 냈다"면서 "11~12회에서 보여줄 여화와 석지성 대감의 대결은 이 드라마의 가장 큰 하이라이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 방송까지 단 2회 만을 앞둔 지금, 거침없는 빌런 활약을 하고 있는 지성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또한 그가 숨기고자 하는 선왕 죽음에 얽힌 비밀을 끝까지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11회는 16일(금) 오늘 밤 9시 50분, 마지막 회인 12회는 17일(토) 내일 밤 9시 45분에 시작해서 85분간 방송된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