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대표팀 불화에 "선후배 규율 있어야, 가장 큰 문제는 감독" 작심 비판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5 15:46

수정 2024-02-15 15:48

more
이천수, 대표팀 불화에 "선후배 규율 있어야, 가장 큰 문제는 감독" 작…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전 국가대표 이천수가 축구 대표팀 선수간 불화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천수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를 통해 '이번 선수단 불화설에 대한 이천수의 생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이천수는 최근 불거진 축구 대표팀의 불화설을 언급했다. "마음이 아팠다"고 고백한 이천수는 "추측성 얘기가 많은데 안 나와야 될 게 나오고 있는 대표팀 안에서의 분위기가 좀 아쉬운 부분이 있다. 그게 성적하고 이어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최고의 멤버들로도 결과를 이뤄내지 못 했다는 그런 아쉬움이 생긴다"고 밝혔다.

이천수는 "대한민국은 동방예의지국이라 선후배 관계가 크고 교육 시스템이 바뀌었다. 어릴 때부터 외국에 나가기 때문에 그런 감정적인 분위기가 우리랑 다른 건 사실이다. 그렇지만 대한민국에서는 그래도 선후배간의 규율이라는 부분이 있어야 되지 않나 싶다"고 씁쓸해했다.

하지만 이천수는 "거기서 제일 아쉬운 건 감독"이라며 "선수들의 규율, 선수들을 하나로 만드는 것도 감독의 역할인데 자기만 좋은 거 하려고 하니까 선수들이 싸우는지도 모르고 뭐하는지도 모르고 그런 부분이 감독에게 절대적인 리더십이 없다고 본다"고 클린스만 감독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천수는 "어떤 문제가 생긴 것에 대해서 선수들의 문제도 있지만 나는 총사령관인 감독에게 가장 큰 문제가 있다 이렇게 생각한다. 그건 한 번의 균열로 일어난 게 아니"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형 선수 시절에 이런 사례가 있었냐"고 물었고 이천수는 "이건 정확히 얘기할게. 내가 안 했으면 없어"라고 밝혔다. 이천수는 "왜냐면 나 되게 착한 사람이다. 나 누구한테 피해준 적이 없어. 근데 맨날 나 되바라졌다고 얘기하지 않냐. 형들도 나를 먹잇감으로 놓고 얘기를 한다"며 "그래도 나는 인사 되게 잘하고 형들한테 한 번도 뭐라한 적이 없다. 그 다음에 선배와 후배가 불협화음이 날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천수는 "그냥 미국에 계시고 위약금도 양심이 있으면 안 받는 선에서 깔끔하게 합의를 보는 게 어떨까"라며 "인천공항에선 다시 안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