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섭 딸, 부모의 졸혼에 '상담' 다녔나? "정신적 책임질 이유 없다" ('아빠하고')[SC리뷰]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5 06:50

more
백일섭 딸, 부모의 졸혼에 '상담' 다녔나? "정신적 책임질 이유 없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백일섭이 딸과 졸혼 7년 만에 함께 명절을 보낸 가운데, 또 다시 위기를 맞이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의 방송 말미, 가까워진 것 같았던 백일섭 부녀에게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예고 영상에서 백일섭은 딸과 단둘이 만나 대화를 나눴다. 딸의 눈치를 보던 백일섭은 "지난번 방송 보니까, 나쁜 아빠가 됐어 나 지금"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 놓았다.

이에 딸 지은씨는 "나쁜 아빠라는 걸 이야기하고 싶은게 아닌건 알지 않나"라며 해명했다. 그럼에도 "그런데 서운한 건 있다"는 백일섭은 딸에게 "왜 상담을 다녔어? 아빠 때문에 그랬다고? 엄마 생각해서 그런거 아냐?"라고 물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은씨는 "내가 아빠 편을 안 들었다는 것에 안 서운해 했으면 좋겠다"라고 했고, 백일섭은 "(부모의 일을)네가 정신적으로 책임질 이유는 없잖아"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내가 누구 딸인데, 아빠를 못 보는..."이라며 지은씨는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그 모습에 백지은은 "나만 나쁜 놈되는거다. 다 내 탓이다"라고 토로해, 부녀의 거리가 또 다시 멀어지는게 아닐지 걱정을 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졸혼 이후 처음으로 함께 명절을 보내는 백일섭 부녀의 모습이 공개됐다.

손주들의 세배를 받고 행복해 하는 백일섭의 모습을 본 지은씨는 "좀 뭉클했다. 아이들이 늘 궁금해하던 할아버지를 만나고 세배도 하니까. 남들이 하는 거를 나도 하는 날이었다"고 했고, 백일섭 역시 "나도 딸도 있고 손주들이 있구나, 가족으로서의 정을 느꼈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절연 후 함께 보낸 설 명절에 대해 "너무 좋았다. 어느 순간보다 즐겁고 행복했다"면서 "살아있는 의미를 느낀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할아버지의 작품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손주들을 위해 온 가족이 둘러앉아 백일섭이 출연한 드라마를 시청했다. 그런 가운데, TV속 아빠와 실제 모습이 다른 것에 아버지의 작품을 거의 본적 없는 지은씨는 "TV 속에서는 순둥이 같은 아빠로 나오시는데, 집에서랑은 다르다. 좀 얄미웠다. 어린 마음에 너무 다른 모습이 싫었다"고 이유를 밝혀 아빠를 놀라고 했다.

또한 백일섭의 작픔 '아들과 딸'에서 술에 취한 아빠가 용돈을 주며 딸에 대한 사랑이 보이는 장면을 보자, 지은씨는 "아빠가 저한테 제일 잘하셨던 표현이 술드시고 오시면 용돈을 주시는 거다. 아빠와 유일하게 즐거웠던 기억이다. 그 돈이 중요한게 아니고 술을 마시면 기분이 안좋거나 좋거나 인데, 기분이 좋으신 날은 오늘은 안전하구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이승연은 "지은씨의 마음이 짠했다"고 하자, 백일섭은 "나는 기분이 안 좋다. 딸 눈에는 내가 나쁘게만 보였던 거다"라며 "그럴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을 해주고 싶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