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가수 오리 15년만의 첫 인터뷰 "데뷔무대가 은퇴무대였네요"

정준화 기자

입력 2024-02-14 15:04

수정 2024-02-15 12:04

more
 가수 오리 15년만의 첫 인터뷰 "데뷔무대가 은퇴무대였네요"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이 분 분명히 뜹니다" (2009년 1월 2일 '뮤직뱅크' MC 유세윤)

유세윤의 예언은 적중했다. 그 후 진짜 가요계를 떴다. 인터넷을 충격에 몰아 넣은 데뷔 무대는 은퇴 무대가 됐고, 그대로 연예계에서 종적을 감추고 사라졌다.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이 그의 근황을 궁금해하고 있다. 가수 오리(ori)의 이야기다.

그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오리는 2009년 1월 2일에 방송된 KBS '뮤직뱅크'에 출연하면서 앨범 타이틀곡인 '눈이 내려와'를 불렀다. 귀여운 애교를 무기로 내세웠지만, 무너진 음정과 박자는 손 쓸 방법이 없었다. 이어진 수차례의 '음이탈'은 이 무대가 다른 의미의 '레전드'로 꼽히는데 방점을 찍었다. 이후 15년을 잠적했다.

그의 근황은 그야말로 오리무중이었다.그간 어떻게 지내왔을까. 오리는 "(가수 은퇴 후) 직종을 가리지 않고 회사를 다녔다"며 "IT회사에 취직해 다녔던 적도 있고 동물병원에서 근무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리에서 '어? 오리다!' 하고 알아보시는 분들도 꽤 있었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럴 때마다 자신을 숨기기에 바빴다고. 그는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 우울증이나 이런게 아니었을까 싶다"면서 "너무 자존감이 많이 무너져있었다"고 회상했다.

수많은 루머와 억측 오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음악 방송 사장이 친 아버지' 라는 말도 돌았고, '집안이 부유해서 방송에 출연시켜준 것' 이라는 금수저 설 등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들이 퍼져나갔던 바.

그는 "저는 '금수저'가 아니다"라며 "제가 5살 때 아빠가 돌아가셨고 그러면서 집안이 많이 기울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춘기 때 아빠의 부재로 힘든 시기를 보내기도 했는데, 그런 소문들이 속상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음악방송 PD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그는 "(무대 이후) PD님이 저를 따로 부르셨는데 굉장히 분위기가 안 좋았다"고 말을 이어갔다. 오리는 "저를 혼내시려고 부르셨을 텐데 제가 너무 해맑아 보여서 그런지 그냥 나가라고 하시더라"고 덧붙어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프로그램 MC를 맡아 오리를 소개했던 유세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그 때 정말 죄송했다'라고 DM을 보낸 적도 있다 면서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죄송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이유에 대해서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당시 그와 함께 '2009년 기대되는 신인'으로 된 바. 그는 "아이유와 같은 대기실을 썼다"며 "리허설을 하는데 무대를 보고 '노래 진짜 잘한다' 하면서 입 벌리고 보고 있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오리에 따르면 당시 무대가 끝나고 어머니와 소속사 사장님이 긴 시간 대화를 나누셨다고. 그는 "모든 스캐줄을 접자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데뷔와 동시에 은퇴, 그게 사실이었다"고 말했다. 은퇴 이후 오리는 평범한 직장에서 근무해왔으며 최근에는 플렉스TV에서 개인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마지막으로 오리는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실력에 대해서 비난을 하시거나 지적을 해주신 거는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면서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기 ??문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인사로 자신의 데뷔곡이자 은퇴곡 '눈이 내려와' 가사 중 일부를 차용했다.

"한 번만 봐줘~ 예쁘게 봐줘~ 지난 날의 실수는 한번만 봐주시고 열심히 하는 저 예쁘게 봐주세요."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