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섭, 父작품 안 본 딸에 서운 "딸 눈에 나쁘게만 보인 것 같다" ('아빠하고')[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4 23:16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백일섭 부녀가 7년 만에 함께 명절을 보내며 감동을 순간을 느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졸혼 이후 처음으로 함께 명절을 보내는 백일섭 부녀의 모습이 공개됐다.

백일섭은 "딸과 시선을 마주치기도 어려웠으니까. 딸과 명철을 함께 보내는 건 처음이다"면서, 딸과 사위, 손주들을 위해 소갈비찜을 준비했다.

백일섭 딸 지은씨도 설날을 맞아 가족과 함께 아빠의 '졸혼 하우스'를 처음 찾았다. 손주들과 북적거리는 명절을 맞은 백일섭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폈다.

반면 가장 먼저 주방을 찾은 딸은 냉장고를 열어보며 살림살이가 영성한 것에 마음이 쓰였다. 딸은 "학생 자취방처럼 뭔가 어설펐다"고. 이어 "갈비찜을 밤새 하셨다고 수척한 얼굴이셨다. 썰다 남은 채소들 늘어져 있고, 열심히 하신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아빠가 혼자 장을 보고 음식 재료를 준비한다는 것을 생각 못했다. 처음이라 신기했다. 절대 상상도 못했다"고 감동한 마음을 밝혔다. 지은씨는 고생한 아빠를 위해 묵묵히 주방을 정리 했다.

손주들의 세배를 받은 백일섭은 "우리가 알고 지내고 처음이다"라며 웃었다. 그 모습을 보며, 지은씨는 "좀 뭉클했다. 아이들이 늘 궁금해하던 할아버지를 만나고 세배도 하니까. 남들이 하는 거를 나도 하는 날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백일섭 역시 "나도 딸도 있고 손주들이 있구나, 가족으로서의 정을 느꼈다"고 마음을 전했다.

지은씨도 세배를 하고 아버지에게 용돈 봉투를 드렸다. 놀란 백일섭은 "안 쓰고 집에다 잘 둬야겠다"면서 감동했다. 지은씨는 "부모님한테 진작 했었어야 했는데, 조금 늦었다는 생각도 많이 든다"고 덧붙였다.

잠깐 쉬라는 말에도 백일섭은 소갈비찜을 신경 쓰느라 쉽게 잠을 이루지 못했다. "조금 싱겁지만 맛있다"라며 아빠를 안심시킨 지은씨는 자신의 솜씨로 소갈비찜을 맛있게 완성했다. 그런가 하면, 곰팡이가 피어 있는 채소들, 날짜가 지난 조미료, 조금씩 남아있는 반찬들을 보며 조용히 정리했다. 지은씨는 "남자 혼자 사는 티가 난다. 좀 마음이 짠하다"면서 "여건이 되면 가끔씩 와서 들여다봐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백일섭은 딸 옆에 앉아 손주들과 만두도 빚었다. 백일섭은 "그냥 좋았다. 머릿속에 저장해두고 싶은 장면이다"라고 이야기 하는가 하면, 지은 씨도 "가부장적인 아빠의 모습이었다면, 아빠한테 갖고 있었던 이미지, 벽 같은게 약간은 허물어지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가 보려고 하지 않은 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제는 조금은 편하게 아빠를 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요리 하느라 못 먹는 딸이 신경쓰이는 백일섭의 시선을 계속 딸에게 가 있었다. 그는 "제일 신경 쓰이는 건 딸이다"라고. 아빠의 인생 첫 소갈비찜을 먹은 지은씨는 "맛있다", "명절 느낌이 난다"며 좋아했다. 백일섭은 절연 후 함께 보낸 설 명절에 대해 "너무 좋았다. 어느 순간보다 즐겁고 행복했다"면서 "살아있는 의미를 느낀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할아버지의 작품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손주들을 위해 온 가족이 둘러앉아 백일섭이 출연한 드라마를 시청했다. '솔약국집 아들들' '엄마가 뿔났다' '아들과 딸' 등 주옥같은 작품과 백일섭의 명연기에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지은씨는 말없이 TV를 바라보기만 했다.

이에 대해 지은씨는 "아빠가 출연한 드라마를 본 적이 거의 없다"며 "TV 속에서는 순둥이 같은 아빠로 나오시는데, 집에서랑은 다르다. 좀 얄미웠다. 어린 마음에 너무 다른 모습이 싫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예상치 못한 딸의 발언에 백일섭은 "저렇게 골이 깊었으니 큰일이다"라며 걱정했다.

지은씨는 백일섭의 작픔 '아들과 딸'에서 술에 취한 아빠가 용돈을 주는 딸에 대한 사랑이 보이는 장면이 나오는 것을 보며 "아빠가 저한테 제일 잘하셨던 표현이 술드시고 오시면 용돈을 주시는 거다. 아빠와 유일하게 즐거웠던 기억이다. 그 돈이 중요한게 아니고 술을 마시면 기분이 안좋거나 좋거나 인데, 기분이 좋으신 날은 오늘은 안전하구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이승연은 "지은씨의 마음이 짠했다"고 하자, 백일섭은 "나는 기분이 안 좋다. 딸 눈에는 내가 나쁘게만 보였던 거다"라며 "그럴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을 해주고 싶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