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뱀, 럭셔리 집 공개 고충 고백 "매번 집 촬영 힘들어, 곧 이사 갈 것"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4 10:36

뱀뱀, 럭셔리 집 공개 고충 고백 "매번 집 촬영 힘들어, 곧 이사 갈 …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갓세븐 뱀뱀도 집 공개에 대한 부담을 고백했다.



13일 유튜브 콘텐츠 '청소광 브라이언'에서는 '연예계 깔끔 톱 티어 뱀뱀 집 방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브라이언은 "'청소광'에 정말 부르고 싶었던 분인데 나만큼, 또는 나 이상이다. 내가 소품도 가져왔다. 돌돌이. 내 몸에 먼지가 있을까 봐. 그리고 나도 태어나서 이거 한 번도 안 해봤다. 근데 예의상 이 친구가 워낙 깔끔하니까 신고 들어갈 것"이라고 덧신까지 꺼냈다. 브라이언은 "부자의 주차 금지 사인 처음 만져본다. 다르다 느낌"이라며 게스트의 동네에 감탄했다.

이번 게스트는 뱀뱀. 브라이언을 기다리며 뱀뱀은 "'뱀집' 촬영했을 때 태연 님 편 있지 않냐. 그만큼 떨린다. 다른 의미로"라고 긴장했다.

자신의 집 못지 않게 깔끔한 뱀뱀의 집에 입성한 브라이언은 "5성급 호텔 같다"고 감탄했다. 브라이언은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후배 뱀뱀인데 자기 유튜브에서 저한테 챌린지하겠다고 말했다"며 "근데 청소라는 건 챌린지하는 게 아니라 방식이 다를 뿐이다. 와서 힐링 할 시간도 가지고 나도 모르는 청소 팁도 배우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브라이언은 "솔직히 말해서 깔끔한 사람끼리 유튜브 통해, 방송 통해 집 공개하는 건 한두 번 하는 건 괜찮은데 매번 하는 건 조금"이라고 고백했고 뱀뱀 역시 "좀 힘들죠"라고 공감했다.

브라이언은 "나의 프라이버시를 노출하는 기분"이라 말했고 뱀뱀 역시 "맞다. 그래서 곧 이사하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