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문 닫는 줄 알았다" 송은이 번아웃 고백에 봉태규→조혜련 술렁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4 09:43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송은이가 최근 번아웃을 고백한 가운데, 소속사 식구들이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서는 '비보 최초 버라이어티 예능 시소 가족들이랑 신년회 퀴즈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미디어랩시소 식구들은 신년회를 위해 처음으로 모두 한 자리에 모였다. 송은이는 "저희 미디어랩 시소가 2019년 설립 이후에 5년 동안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늘어났다"며 소속 연예인들을 한 명씩 소개했다.

시소 연예인들의 공통점은 'N잡러'라고. 이에 장항준은 "사실 말이 좋아 겸직이지 제가 안다. 낚시대를 두 개 걸쳐놓은 거다. 아무거나 걸리는 걸 당기면 된다. 걸리는 낚시대를 들면 되니까 조바심 내지 말고 열심히 달려봤으면 좋겠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권일용은 "오갈 데 없이 헤매다가 장항준 감독하고 송은이 대표가 정말 너 불쌍해서 안 되겠다 생각해서 같이 일하자 했는데 지금 너무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송은이는 "참고로 좋은 소식을 알려드리자면 권일용 교수님이 시소에 오기 시작하고 다시 검은 머리가 나기 시작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권일용은 "나 퇴직할 때 거의 백발이었는데"라고 검은 머리들을 자랑했다.

임형준은 "저는 9개월 된 딸이랑 가평에서 잘 살고 있는 임형준이라고 한다"며 "시소는 왠지 제가 하다가 사무직으로 전환도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근데 한 가지 또 들어오자마자 송은이 대표님이 번아웃 왔다는 기사를 접했다"고 밝혔다. 이에 봉태규는 "그거 해명해줘. '나는 이렇게 하고 싶지 않았다' 그거 무슨 뜻이야?"라고 물었고 조혜련도 "나 회사 문 닫는 줄 알았어"라고 해명을 요구했다.

임형준은 "혹시 내 잘못인가 하는 생각 때문에 마음이 무거웠는데 오늘 이 자리에 와서 보니까 이게 내 잘못만은 아니구나, 내가 혼자 괜히 죄책감에 시달렸구나 싶어서 마음이 가벼워졌다"고 밝혀 모두를 웃겼다. 송은이는 "번아웃이 온 건 2년 전이다. 형준 씨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임형준을 달랬다.

송은이는 지난해 말 심리상담을 받으며 불안감을 털어놨다. 최근 사업 영업을 확장시키며 바쁘게 살아온 송은이는 "내가 원한 건 이게 아니다. 저는 월급쟁이가 꿈이었다. 평생 500만 원 벌고 싶다가 꿈이었다"며 "2년 전에 번아웃이 심하게 와서 다 집어 던지고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었다. 일을 해도 즐겁지도 않고 그래서 일을 줄였지만 내 손을 거치지 않으면 아직도 불안한 게 있다. 많이 내려 놓으려고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