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도 코인 사기 연루설 부인 "홍보대사 위촉된 적도 없어" [전문]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3 16:43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슈퍼주니어 최시원도 코인사기 연루설에 대해 부인했다.



최시원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청년페이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시원은 "저는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 논란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관련 홍보대사에 위촉된 사실도 없습다"며 "한국청년위원회 주관 시상식에서 표창을 수여한 적은 있으나, 이는 청년들에게 귀감이 되어 달라는 수상취지에 따른 것일 뿐 현 논란과 무관하다. 따라서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와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명확히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최근 블록체인 기반 스포츠 폴랫폼 위너즈가 스캠 코인 논란에 휘말렸다. 스캠 코인은 주로 유명인들을 내세워 암호 화폐를 만들겠다고 홍보한 뒤 투자자들이 모이면 돈만 챙기고 사라지는 사기 수법. 나선욱, 김원훈, 조진세, 오킹 등의 유명 크리에이터들과 이천수도 이 사기 수법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최시원이 언급한 청년페이 코인도 위너즈와 동일하게 MEXC거래소에 상장됐으나 실체가 없다는 게 밝혀지면서 상장폐지 됐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최시원 글 전문

안녕하세요. 최시원입니다.

저는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 논란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관련 홍보대사에 위촉된 사실도 없습니다.

한국청년위원회 주관 시상식에서 표창을 수여한 적은 있으나, 이는 청년들에게 귀감이 되어 달라는 수상취지에 따른 것일 뿐 현 논란과 무관합니다.

따라서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와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