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母 "며느리 이상화, 젊고 착해…강남만 이사 가고 둘이 살았으면" ('강나미')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3 08:29

more
강남母 "며느리 이상화, 젊고 착해…강남만 이사 가고 둘이 살았으면" (…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강나미' 강남의 엄마가 며느리 이상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서는 '강나미 어머니가 야쿠자랑 기싸움 했던 썰ㄷㄷ;; 설맞이 만두 빚다 추억여행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강남은 설날을 맞아 엄마와 만두를 빚기로 했다. "쟤 보자마자 스트레스 받아"라며 오랜만에 등장한 강남의 엄마. 강남의 엄마는 "요즘에 너무 편했는데 솔직히"라고 토로했다.

강남과 엄마는 어렸을 때부터 만두를 많이 빚었다고. 엄마는 "하도 내가 정신 없고 일본에서 그러니까 차라리 이런 걸 할 때는 얌전하지 않냐. 그래서 가끔 이런 걸 해서 집중하게 한다"고 만두를 자주 빚었던 이유를 밝혔다.

어린시절 추억을 떠올리던 강남의 엄마는 "산에다가 한 번 버리고 온 적이 있다. 그 뒤에 한 차가 오는데 얘는 모르지 않냐. 저는 알았다. 그래서 내리라 하고 저희는 그냥 갔다. 기다리니까 다시 태워서 갔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뭐 때문에 그렇게 버렸냐"고 놀랐고 엄마는 "목숨이 왔다 갔다 했다"고 태연하게 말했다. 강남의 엄마는 "내가 겁도 많고 그렇다. 근데 얘 때문에 내가 강해졌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강남은 "우리가 해달라는 거 다 해줄 테니까 원하는 거 없냐"고 물었고 엄마는 "너 빨리 이사가"라고 진심을 밝혔다. 강남의 엄마는 "나 진짜 강남이를 너무 힘들게 키우지 않았냐. 근데 장가를 가니까 너무 좋은 거다. 며느리도 젊고 너무 착하고 이제부터 내 인생 꽃이 폈다, 훨훨 내가 날겠다 싶었는데 웬걸. 여기로 들어오더니 뒤에 일은 내가 다 봐주는 거다"라고 토로했다.

강남은 "상화 씨도 엄마를 좋아하고 하니"라고 엄마의 건물로 이사온 이유를 밝혔고 강남의 엄마는 "그럼 너 혼자 이사가. 나랑 며느리랑 살게. 며느리랑 사는 건 너무 좋다. 얘만 보내달라. 난 너만 좀 안 보고 싶다"고 말해 강남을 황당하게 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