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신세경과 첫날밤 후 체포 위기서 구했다 "덫을 놓은 것" ('세작')[종합]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1 22:29

more
조정석, ♥신세경과 첫날밤 후 체포 위기서 구했다 "덫을 놓은 것" ('…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세작' 조정석과 신세경이 하룻밤을 보내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11일 방송된 tvN '세작, 매혹된 자들'에서는 강희수(신세경 분)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된 이인(조정석 분)의 모습이 담겼다.

강희수와 입맞춤으로 마음을 확인한 이인은 첫날밤을 보냈다. 함께 밤을 보낸 후 이인은 강희수에게 "네가 고한 것 중 참인 것이 하나라도 있냐"며 "너의 진짜 이름이 무엇인지 여인인 것을 감추고 사내 노릇을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지난 3년간 어디서 무엇을 하다가 돌아와 나를 이렇게 미치게 하는지 아무것도 묻지 않을 것"이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이인은 "지금은 나도 내가 모르는 사이 너를 오래 전부터 연모해왔고 너도 그러하다는 것. 이것으로 족하다"고 강희수와의 마음을 확인했다. 환궁하기 전 이인은 강희수에게 당분간 입궐하지 말고 근신하라는 명을 내렸다.

강희수는 자근년(송상은 분)에게 이인에게 여인 임을 들켰다고 고백했다. 환궁한 이인은 동상궁(박예영 분)을 찾았지만 동상궁은 왕대비 박씨(장영남 분)의 명으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이를 눈치챈 이인은 왕대비를 찾아가 "동상궁은 제 사람이고 동상궁이 원한다면 후궁첩지도 내릴 것"이라 밝혔다. 이어 이인은 "부실한 것은 중전이 아니라 소자다. 씨도 뿌리지 않는 밭에 어떻게 싹이 나길 바라겠냐"고 말해 왕대비를 분노케 했다.

이인이 강몽우에게 근신 처분을 내렸다는 소문은 신하들 사이에서도 퍼졌다. 신하들은 이인이 강몽우를 내치는 것이 아니냐며 궁금해했다. 김명하(이신영 분)은 "당장 내일 강몽우의 목을 칠 수도 있다. 전하께서는 능히 그럴 분이다. 자네는 우리 아버지가 어떻게 돌아가셨는지 잊었냐"고 말하기도 했다. 동상궁은 "첩지는 왕대비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니 전각만 받겠다"고 이인에게 말했다.

박종환(이규회 분)은 이인에게 강몽우를 걸고 유현보(양경원 분)을 청에 보내자고 제안했다. 이에 이인은 유현보를 보내는 대신 3일 안에 청 사신을 데려오라고 맞불을 놨다.

강희수는 김명하를 긴히 불렀다. 여인의 모습으로 김명하를 만난 강희수. 강희수는 이인의 의중을 궁금해했고 김명하는 "주상이 근신의 벌을 내린 것은 그대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 말했다. 하지만 강희수는 이인이 덫을 놓은 것이라 말했다. 강희수는 "제 짐작이 맞다면 견디기 어려운 시련이 올 것"이라 말해 김명하를 놀라게 했다. 청나라 사신이 당도하자 박종환은 강몽우를 대역죄로 체포하라는 명을 내렸다. "무슨 죄냐"는 질문에 박종환은 "나라를 혼란케 한 거면 대역죄 아니냐"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명하는 이인에게 이 소식을 전하려 했지만 만나지 못했다. 그 사이 강희수는 체포됐다.

연회 도중 청나라 사신은 강희수와 바둑을 두고 싶어했다. 이게 이인이 놓은 덫. 이에 이인은 박종환에게 강희수를 불러오라 했지만 박종환은 이를 거부했다. 그럼에도 이인은 강희수를 불러오라는 명령을 내렸고 강희수는 당당히 모습을 드러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