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요리 실력 일취월장…떡국으로 입증 "너 진짜 잘한다" ('런닝맨')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11 19:03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런닝맨' 송지효가 놀라운 요리 실력을 뽐냈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은혜 갚은 지가네' 특집으로 꾸며졌다.

'런닝맨' 멤버들은 지석진이 자리를 비운 사이 도와준 은인들에게 직접 만든 설 음식을 대접하기로 했다. '런닝맨' 멤버들의 은인들은 김동현, 홍진호, 조나단, 조세호. 이에 유재석은 "석진이 형 없을 때 도와준 친구들을 보니까 컨트롤하기 쉬운 동생들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또 유재석은 "진호는 우릴 도와주기도 했지만 우리가 스타 만들어준 거 아니냐. 걔는 포커 소식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홍진호는 심지어 광고 촬영 중이라고. 이에 유재석은 "홍진호가 시간을 내줘서 우리가 가는 거냐"라며 놀랐다.

떡국에 들어가는 재료는 시민들의 답에 따라 결정됐다. 다섯 명에게 물어본 결과 떡과 달걀만 나왔다. 다행히 마지막 재료는 소고기. 이로써 멤버들은 떡국의 구색을 갖출 수 있게 됐다.

제작진이 준비한 건 물과 소금뿐. 고민하던 양세찬은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소고기를 소금에다가 볶고 떡도 소금물에 재워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지단은 송지효가 맡기로 했다.

손 큰 송지효는 달걀을 모두 넣어 달걀물을 풀었다. 송지효의 지단 만들기에 모든 관심이 쏠린 가운데, 송지효는 어설프게 지단 모양을 만들었다. 그러나 송지효표 지단은 성공적. 멤버들은 "너 진짜 잘한다", "요리 쪽으로 나갔어야 해"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사골 육수 없이 국물 맛을 내긴 쉽지 않았다. 이에 하하는 "세배할 테니까 후춧가루 주면 안 되냐"며 냅다 절을 했고, 제작진에게 후추를 받았다. 계란으로 간을 맞추자 떡국의 맛은 놀랄만큼 개선됐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