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대표 자리 앉고 싶다, 15년 후 되고 싶은 건 대표" 야망 고백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09 07:20

more
아이유 "대표 자리 앉고 싶다, 15년 후 되고 싶은 건 대표" 야망 고…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수 아이유가 뜻밖의 야망을 고백했다.



유튜브 채널 'PIXID'에서는 8일 '사회초년생 사이 숨은 사회생활 17년차 찾기(feat. 아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데뷔 17년차 아이유는 사회초년생들 사이 숨어 사회초년생인 척해보기로 했다. 아이유는 "저는 데뷔했을 땐 너무 어렸어가지고 학교에 있다가 조퇴하고 방송국에 가는 중학생이었다"며 "제가 픽시드 원래도 많이 보고 마피아 게임 정말 많이 한다. 그리고 잘하는 편이다. 사회초년생의 패기로 절대로 중간에 자포자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아이유는 엔터 쪽에 입사한지 3개월 정도 됐다며 사회초년생들을 속였다. 야망있는 콘셉트로 가겠다는 아이유는 "일하느라 힘든 순간 많을 텐데 그럴 때마다 버티게 해주는 존재 있어?"라는 질문을 받았다. 대부분 동기, 가족을 언급한 가운데 아이유는 "나는 대표 자리에 앉고 싶어"라고 폭탄 고백을 했다. 이에 사회초년생들은 "곧 앉는 거 아냐?", "이미 대표일수도"라고 깜짝 놀랐다.

아이유는 "사실 근데 저도 같이 으?X으?X하는 팀과 팬들인데 그렇게 얘기할 순 없으니까 제가 잡아온 콘셉트로, 야망으로 갔다"고 밝혔다.

이에 한 사회초년생은 "다들 어른이다. 나는 콘서트 가서 펑펑 울고 다시 힘낸다"며 아이유의 팬이라고 고백했다. 사회초년생은 "아이유님 나오기 전부터 울기 시작했다. 얼굴 보고 와. 노래 가사 보고 더 울었다. 나중에 보니까 그게 더 힘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아이유는 "그때 약간 깜짝 놀랐고 제가 그런 분을 모함하고 지목하고, 죄송하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15년 후 나는 어떤 모습일 거 같냐"는 질문에도 아이유는 "대표"라고 말하며 한결 같은 콘셉트를 유지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