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신인시절 먹을 거 사갔는데 아무도 안 먹었다" 씁쓸 고백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08 20:01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수 아이유가 쉽지 않았던 신인시절을 떠올렸다.



유튜브 채널 'PIXID'에서는 8일 '사회초년생 사이 숨은 사회생활 17년차 찾기(feat. 아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데뷔 17년차 아이유는 사회초년생들 사이 숨어 사회초년생인 척해보기로 했다. 아이유는 "저는 데뷔했을 땐 너무 어렸어가지고 학교에 있다가 조퇴하고 방송국에 가는 중학생이었다"며 "제가 픽시드 원래도 많이 보고 마피아 게임 정말 많이 한다. 그리고 잘하는 편이다. 사회초년생의 패기로 절대로 중간에 자포자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아이유는 엔터 쪽에 입사한지 3개월 정도 됐다며 사회초년생들을 속였다. "첫 출근날 기억나냐"는 질문에 아이유는 "나는 먹을 거 사갔는데 그런 분위기 아니라서 내가 다 먹었다"고 털어놨다. 아이유는 "저는 그런 경험이 많다. 처음으로 리딩하는 자리라든지 미팅하는 자리 갈 때 먹을 거 항상 들고 갔는데 잘 안 드시더라. 그래서 점점 안 하게 되던 행동이었다"고 털어놨다.

"일하다 회사에서 울어본 적 있냐"는 질문에 사회초년생들은 각자의 경험을 털어놨다. 이에 아이유는 "슬퍼서라기보단 몸이 너무 힘들어서 집에 가서 눈물이 또르르 흘렀던 적은 있는데 다들 그런 순간들이 다 있더라"라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