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콧볼 줄이고 싶어 성형외과도 가, 의사가 그냥 여행 가라더라" ('찐천재')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08 19:29

수정 2024-02-08 19:42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찐천재' 윤여정이 성형 생각을 솔직히 고백했다.



8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서는 '한번도 본 적 없는 '사람 윤여정'의 진짜 모습(feat. 최화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홍진경은 윤여정과 인연은 없지만 최화정을 통해 김치, 만두 등을 보내줬다고. 이에 윤여정도 홍진경의 유튜브에 출연하게 됐다.

윤여정은 홍진경에게 "유튜브에 출연하면 출연료를 주는 거야 안 주는 거야? 나영석은 안 주더라"라고 폭로했고 홍진경은 "아직 정산이 안 된 거 아닐까요?"라고 당황했다. 이에 윤여정은 "걱정하지마 내가 따질 거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진경은 "선생님 정말 대단하신 거 같다. 이렇게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여전히 멋짐을 유지하시는 게"라고 감탄했고 윤여정은 "어떤 사람들은 흉하다 그럴 수도 있다. 나는 날카로운 사람들과 많이 친한데 작작 일하라더라. 노역이라고 그만하라더라. 일편에서는 그런 말하는 사람도 있을 거다. 조용히 있지 왜 기어 나와서 자꾸 떠들고 나오냐고"라고 날카롭게 말했다.

홍진경은 "선생님 근데 항상 몸매가 그대로지 않냐. 간헐적 단식 같은 거하시냐"고 관리 비법을 물었고 윤여정은 "안 한다. 난 몸매라고 할 것도 없다. 77세 여자에게 몸매라고 하는 거 우습지 않냐. 다이어트해본 적도 없고 우리집 식구가 그냥 다 이 정도다. 키도 작고 어깨가 좁다. 그게 제일 싫다. 난 어깨 넓은 여자가 그렇게 부럽더라. 당당해 보이지 않냐"고 털어놨다.

윤여정은 "내 체격도 싫고 나도 싫은 게 많다. 근데 어떡하냐.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에 홍진경은 "제일 싫은 게 어떤 거냐"고 물었고 윤여정은 "내 코. 내가 언젠가는 코를 좁히려고 성형외과 가서 물어본 적도 있다. 그랬더니 (의사가) 여행 한 번 갔다 오라더라. 기분이 안 좋으신가 본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