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영 언니 장다아, 목소리까지 똑닮았다…베일 벗을 연기력 어떨까 [SC이슈]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08 19:04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아이브 장원영의 친언니 장다아가 배우 데뷔를 앞둔 가운데, 외모부터 목소리까지 똑닮은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티빙 측은 공식 채널을 통해 '피라미드게임'의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피라미드게임'은 한 달에 한 번 비밀투표로 왕따를 뽑는 학교에서 점점 더 폭력에 빠져드는 학생들의 서바이벌 서열 전쟁을 그린다.

'피라미드게임'은 장원영의 친언니 장다아의 연기 데뷔작으로도 이미 화제가 됐던 바. 장다아는 모두가 사랑하는 2학년 5반의 백하린 역을 맡았다.

티빙 측이 공개한 대본리딩 영상에서는 교복 스타일의 옷을 입고 리딩에 참여한 장다아의 모습이 담겼다. 동생 장원영과 똑닮은 외모로 이미 화제가 된 장다아는 목소리마저 동생과 비슷했다. 장다아는 자신이 맡은 백하린 역에 대해 "하린이는 정말 상냥하고 품위있는 모습을 항상 유지하지만 그 속에는 반대의 모습을 가진 아주 영악한 아이"라고 소개한다.

대본리딩을 마친 후에는 "TV 속 너머로 꿈을 키우게 해주신 선배 배우 분들과 한 자리에 모여 리딩할 수 있어서 너무나 영광이었고 배워가는 게 많은 시간이었던 거 같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데뷔 첫 역할부터 악역을 소화하게 된 장다아. 데뷔 전부터 동생 장원영의 영향으로 화제성을 듬뿍 안은 장다아가 연기력으로 동생의 영향력을 넘어서는 배우가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