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수원 금수저였다 "아파트 이웃이 의사·경찰 고위 간부" ('인생84')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08 18:30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가 부유했던 어린시절을 떠올렸다.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서는 8일 '기안84의 수원 설명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고향 여주에 이어 수원으로 간 기안84. 기안84는 "여주에서 제가 났다면 수원은 나를 길러준 도시"라며 "바야흐로 1992년 여주에서 수원으로 올라왔다. 부모님이 수원 쪽으로 근무지를 발령 받아서 이사를 오게 됐다. 7살 때부터 20대 중후반 넘어갈 때까지 수원에 살았으니까 7살부터 17살까지. 10년이 되게 길게 느껴졌다. 지금으로 치면 40년은 살았던 거 같다"고 떠올렸다.

자신이 살았던 아파트로 간 기안84. 기안84는 "그 당시에는 이 아파트가 수원의 지금으로 치면 반포 아파트 정도? 주택가에 들어선 대규모 아파트 단지였다. 제가 여기 이사 왔을 때 나름 이쪽에 사는 친구들이 다 집안이 의사, 경찰 고위 간부인 분도 있었고 저는 어머니 아버지가 두 분 다 공무원이었다. 중산층들이 사는 프라이빗한 아파트였다"고 밝혔다.

어린시절 추억을 떠올리며 동네를 걷던 기안84는 학원가로 향했다. 기안84는 "이쪽으로 사교육 시장이 많이 발달했다. 여기가 대치동의 학원 거리였다. 웅변 피아노 미술학원 무려 세 가지의 사교육을 받아서 지금의 제가 완성된다"고 밝혔다.

피아노 학원도 다녔다는 기안84는 "2년 다니다가 관둔다. 저희 집이 재벌이 아니지 않냐. 어머니가 (연주회를) 보시고 피아노에 재능이 없나 보다 싶어서 때려쳤다"며 "근데 1년 정도 지나고 원장님이 전화가 왔다. 바이올린 시작했다고 학원 한 번 오라더라. 그래서 바이올린을 시작했던 거 같다"고 밝혔다.

이후 이사온 아파트도 구경 온 기안84. 기안84는 "이전 아파트는 저희 집 재산이었다. 매매로 갖고 있었는데 1997년 저희에게 어둠의 그림자가 닥치면서 저희도 피해가지 못했다. 아파트를 처분하고 전세로 이 동네로 이사를 왔다. 근데 저는 집이 신축이라 좋았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