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프리선언 안해 더 멋있다"…후배 아나운서들의 희망 된 스웩 [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1-27 08:10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김대호의 후배 아나운서들이 그의 '프리 선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6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헤이'에서는 '날 떨어트린 MBC, 오늘만을 기다렸다'라는 제목의 '고나리자' 에피소드3가 공개됐다.

이날 JTBC 강지영 아나운서는 MBC 아나운서실에서 13년 만에 만난 김대호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2011년 '신입사원' 이후로 처음 본다"는 강지영은 "그때 그대로시네요"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다소 어색한 듯한 두 사람의 거리감에, 강지영은 "'신입사원' 할 때도 대화를 거의 할 일이 없었다. 왜냐하면 당시에 김대호가 여자친구가 있어서 철벽을 엄청 쳤다"고 폭로했고, 김대호는 "내가 여자친구가 있었나?"라며 당황했다.

강지영은 "방송인 김대호는 많이 변했다. 연예대상에서 춤추는 걸 보고, '저걸 할 사람이 아닌데' 생각했다"고 이야기했고, 김대호는 "회사에서 시키면 안 해요?"라며 의아해 했다. "2만원 받고 못하지"라는 강지영에 김대호는 "아냐 우린 4만 원"이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MBC 아나운서실을 자유롭게 다니는 강지영을 본 김대호는 "대단하다. 다른 회사에 와서 낯선 사람들과 함께 한 마디 한다는게"라며 칭찬하자, 강지영은 "다 구면이다. 우리 아나운서실인 줄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김대호는 "지영이가 변죽이 진짜 좋아졌다"고 말했다.이에 강지영은 "변죽 하면 김대호 아나운서 아닌가. 방송 보니까 서글서글해졌던데"라며 "노메이크업, 노헤언데 이대로 바로 방송 들어가는거"라며 '천생 방송인'임을 이야기했고, 김대호는 "장성규랑 같이 방송하더니…"라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강지영은 "시간 많다"는 김대호에게 아나운서실 안내를 부탁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일이다"라는 김대호에 강지영은 "일도 우리의 즐거움이다. 방송할 ?? 즐겁지 않아?"라고 물었고, 그는 "그냥 뭐 하는거다. 즐겁다니 대단하다. 나는 사실 일을 '즐겁다'라고 하긴 그렇다. 근데 그 안에서 내 기준의 재미를 찾는거다. 일 자체가 되게 즐겁지는 않다. 일은 안하면 안할할 수록 좋다"는 소신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강지영은 후배 아나운서에게 "김대호는 좋은 선배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후배들은 "정말 큰 동기부여를 주는 멋있는 선배다"면서 "잘 나가니까 멋있다. 그냥 살다 보면 저런 날이 올 수도 있겠다(생각한다). 나가시기 전에 친해지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강지영은 "나갈 거라 생각하나?"라며 김대호의 '프리선언'에 대한 의견을 물었고, 후배들은 "반반인 거 같다"라면서도 "그런데 안 나가서 더 멋있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강지영은 다음 편 예고에서 "'프리' 한다는 마음은 있나?"라며 김대호에게 직접적으로 물었다. 이에 김대호는 "그 마음은 항상 있다"면서 "각을 보는 건 아니고, 항상 사람의 마음이라는게 나에게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한다. 내가 지금 여기 앉아 있는 건 MBC 라는 회사가 나에게 도움이 되기 때문에 앉아 있는 거다. 절대로 나는 나에게 도움이 안 되는 일을 하지 않아"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