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재산 300억원설 극부 부인 "이렇게 됐으면…전무 보너스도 못 줘" ('할명수')[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1-26 19:37

more
박명수, 재산 300억원설 극부 부인 "이렇게 됐으면…전무 보너스도 못 …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재산 300억원설을 극구 부인했다.



2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는 '이게 욕이야 칭찬이야..악플 사이에 피어난 할명수 댓글(욕찬) 읽기' 편이 공개됐다.

이날 박명수는 "악의적인 감정으로 쓴 것이 아니라, 고칠 점이라든지 나아갈 비전을 제시해 주고 그러므로 인해서 제작진이 반성도 하는 시간을 가져보자"라며 영상의 댓글들을 확인하며 직접 답을 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박명수 재산이 300억이 넘어요'라는 댓글을 본 박명수는 "이렇게 됐으면 좋겠다. 이거 아닙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경호 전무도 안다. 이번에 보너스도 못 줬다. 진짜 아닙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제작진은 "저희는 1/300도 안된다"라고 하자, 박명수는 "그럼 열심히 해야지. 나도 이렇게 될 줄 알았겠니"라고 응수했다. "선배님처럼 되려면 어떻게 해야되나"는 질문에 박명수는 "공채시험 3번 응시해서 두 번 떨어지고 장려상으로 합격해야 한다. 신입 개그맨으로 입사하자 마자 따귀 10대 맞아야 한다"면서 자신의 데뷔 과정을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박명수는 해당 채널을 통해 "50억은 있다"고 말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본인의 얼굴로 살기vs50억 받고 얼굴 랜덤 돌리기' 밸런스 게임 질문에 "제 얼굴로 살겠다"고 답했고, 제작진이 "50억 필요 없으시냐"고 묻자 박명수는 "50억 있다"고 당당하게 말한 것. 이에 대해 박명수는 "없다고 하기도 뭐하잖아. 어정쩡하다. 아무튼 지금 돈이 급하다"고 둘러댔다.

한편 박명수는 MBC '무한도전' 출연 당시 회당 800여만원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치킨 사업을 시작으로 탈모사업, 엔터테인먼트 사업 등을 한 바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