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비혼·이상형 발언 철회 "내가 그런 말을? 너무 어렸나봐" ('냉터뷰')[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1-26 18:10

more
신세경, 비혼·이상형 발언 철회 "내가 그런 말을? 너무 어렸나봐" ('…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신세경이 과거 발언들을 철회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일일칠 - 117'의 '덱스의 냉터뷰'에는 "덱스 : '시간이 이대로 멈췄으면 좋겠어요'l EP.17 신세경 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신세경은 과거 '세계일주를 하기 전까지 결혼하지 않겠다'고 했던 발언에 대해 ""나도 깜짝 놀랐다. 내가 그런 말을 했다는 사실이 너무 기가 막히고 너무 어렸나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단 세계일주를 하고 결혼을 하겠다는 건 결혼을 안 하겠다는 뜻이지"라면서, 공식적으로 철회하냐는 말에 "없던 걸로. 나는 내가 그런 말 했는지도 몰랐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상형을 옵티머스 프라임으로 꼽은 적 있는 신세경은 "비하인드가 있다. 당시에 이상형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보통 배우분을 콕 집어 이야기 하지 않나"라며 "그러면 꼭 헤드라인으로 나간다. 내가 언급한 그분한테 동의를 구한 것도 아니고 상황이 좀 난처 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세경은 "그래서 결심을 한거다. '그런 식으로 얽히는 일이 없게 하자'. 원천봉쇄를 잘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지금은 철회를 해도 된다. 이제 좀 나이도 먹었고"라며 또 한번 과거 발언을 철회했다.

그러면서 신세경은 이상형으로 "운동하는 사람이 좋다"고 밝혔다. 외적인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외모는 진짜 어렵다. '저 사람이 멋있다'라고 생각하는 포인트가 얼굴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철회하겠다. 갑자기 내가 만약 나중에 결혼을 하는데 신랑이 공개됐는데 잘생겼으면 훗날 영상이 끌올 되지 않나. '내가 사람이 좋아지는 이유는 얼굴 때문은 아니다'라는 얘기가 돌 수도 있다. 취소하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세경은 현재 방송 중인 tvN '세작, 매혹된 자들'에서 다른 삶을 꿈꾸는 남장 여자 강희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