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연가' 우현-우희진-황석정-한은성, 조연 배우들 활약 모음.zip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1-26 17:28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환상연가' 속 명품 조연 배우들의 빛나는 활약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는 애틋한 로맨스와 함께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인물들의 대립 구도까지 보여주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환상연가' 속 박지훈, 홍예지, 황희, 지우 네 주연 배우들의 치열한 서사뿐만 아니라 독보적인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이 존재감을 빛내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 박지훈의 든든한 오른팔! 분위기 메이커 우현

먼저 우현은 사조 현(박지훈 분)의 최측근 내관이자 사조 현의 편에서 악희(박지훈 분)를 경계하는 능내관으로 분해 관록이 돋보이는 연기를 펼쳤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사조 현을 돌봐 온 만큼 그의 이상 증세와 인격 전환을 누구보다 빨리 알아차리는 눈치 백단의 인물이기도 하다. 우현은 선을 넘을 듯 말 듯, 농담 반 진담 반의 귀재인 능내관에 완벽히 빙의해 극의 코믹함을 책임지는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 미워할 수 없는 '허당미'의 소유자 우희진

사조 승(김태우 분)의 후궁이자 사조 융(황희 분)의 어머니 청명비로 분한 우희진 역시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한다. 청명비는 시샘 많고 표독스러운 듯하지만 곧잘 제 꾀에 걸려 넘어지는 귀여운 허당미의 소유자로,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투명한 성격 탓에 시청자들에게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야망도 욕심도 질투도 많지만 은근히 사랑스러운 청명비의 매력을 극대화한 우희진의 열연은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마성의 매력! 색다른 1인 2역 황석정

극 중 사조 현과 악희의 비밀을 알고 있고, 남자와 여자의 몸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무당 충타(황석정 분)의 신비로운 정체는 '환상연가'의 판타지적 특성을 부각시키는 요소다. 황석정은 계산적인 야망가 남충타와 사랑밖에 모르는 여충타를 넘나들며 개성 강한 연기로 시선을 강탈했다. 사조 현과 악희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는 무당 충타의 활약으로 인해 또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궁금해진다.

# 믿음직한 호위무사, 비밀스러운 순애보의 주인공 한은성

한은성은 사조 현의 호위무사이자 지전서 역을 맡아 듬직한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심쿵'을 유발하고 있다. 그는 사조 현의 안위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지만, 사실 황후 금화(지우 분)의 집 하인 출신으로서 그녀를 향한 연모의 마음을 숨기고 있다. 오직 금화를 위해 왕의 호위무사로 살아가는 그가 앞으로 사랑 때문에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미처 피어오르지 못한 그의 로맨스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이렇듯 '환상연가'의 조연 배우들은 극의 완성도와 재미를 높이며 안방극장에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해 왔다. 네 주연 배우의 남다른 케미스트리와 믿고 보는 명품 조연 배우들의 활약은 환상의 시너지를 탄생시키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 8회는 오는 29일(월) 밤 10시 10분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