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허가령, 극성 男팬이 휘두른 흉기에 사망..향년 26세

박아람 기자

입력 2023-12-21 15:25

수정 2023-12-21 15:25

more
가수 허가령, 극성 男팬이 휘두른 흉기에 사망..향년 26세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말레이시아 출신 가수 허가령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향년 26세.



21일(현지시간) 대만 매체 'ETtoday' 등 외신들에 따르면 허가령은 지난 18일 거리에서 44세의 극성 남성 팬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살해 용의자로 체포된 이 남성은 지난 2년간 집요하게 허가령을 쫓아다녔고 허가령은 이를 단호하게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 당일 용의자는 다시 허가령에게 점심 식사에 초대한다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를 거절하기 어려웠던 허가령은 마지못해 동의할 수 밖에 없었다. 안타깝게도 이 점심 식사는 그의 마지막 식사가 되고 말았다.

허가령의 남자친구는 경찰 조사에서 "용의자가 허가령이 공연 일자리를 잃었다는 소식을 듣고 연락을 했다. 용의자는 자신이 부자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주점에 허가령을 가수로 채용하겠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조사결과 용의자는 과일 장수였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한편 허가령은 최근 남자친구의 청혼을 승낙한 뒤 이듬해 결혼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허가령의 남자친구는 "우리의 행복했던 순간을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난다. 내 세상이 조금씩 무너지고 있다. 사랑한다. 보고 싶다"며 마음 아파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