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김보민, ♥김남일과 정말로 문제 있는 줄..방송서 너무 울어 PD들 애먹는다고” (옥문아) [SC리뷰]

박아람 기자

입력 2023-12-21 10:43

수정 2023-12-21 10:43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김남일이 자신을 둘러싼 오해를 적극 해명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뛰어난 축구 실력은 물론 꽃미남 외모로 2002년 월드컵 당시 '김남일 신드롬'을 일으켰던 레전드 축구선수 김남일과 러블리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KBS 간판 아나운서' 김보민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김남일은 MC 김숙이 "김남일이 '옥문아'에 나온 이유가 김보민에게 복수하기 위해서 나왔다더라"라고 말하자 "아내가 방송에 나오면 항상 울더라. 제 얘기만 하면서 항상 울고 뭔가 불만이 있는 표정이었다. 그래서 '오늘은 내가 여기에 한 번 나와서 해명을 하자'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를 들은 MC 이찬원은 "제가 김보민 씨와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오래 같이해서 친한데. 저도 진짜로 정말 문제가 있는 줄 알았다"고 털어놨고 김보민은 "야"라며 발끈했다.

김숙은 "많이 울었냐"라고 물었고 이찬원은 "그렇다. 우리가 편집하는데 PD님들이 굉장히 많이 애를 먹었다더라. 남편 얘기에 울고 가족 얘기에 또 울고 계속 울었다. 난 무슨 문제가 있는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김숙은 김보민은 보면서 "지금도 울려고 하는 거 아니냐"라고 몰아갔고 이찬원도 "누나 또 운다"고 동참해 웃음을 안겼다.

김남일은 "한번은 김보민이 방송 끝나고 집에 와서 하는 얘기가 오은영 박사님이 저를 보고 싶어 한다더라. 오은영 박사님하고 많은 얘기를 한 것 같았다. 그래서 박사님이 '남편 분을 한번 만나서 얘기를 들어봐야 되겠다. 얼마나 심각한지'라고 하셨다더라"라고 일화를 꺼냈고 이에 김종국은 "웬만하면 본인 호출은 안 하시거든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에게 제일 서운 한 것이 뭐냐"는 물음에 김보민은 "말을 되게 세게 한다. 눈이 크지 않냐. 성격도 거침없다. '밥 먹었어?' 전화를 하면 '이제까지 안 먹었겠냐?'라고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남일은 "장난도 있고 제 말투가 원래 그렇다"라고 해명했고 김종국은 "그러니까 그게 문제라는 거다"라고 김보민의 편을 들어줬다.

한편 김남일과 김보민은 지난 2007년 결혼, 이듬해 아들을 낳았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