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억 출처 어디서?”..션 “코인 투자X. 공연·광고로 기부금 모은다” (강심장vs) [SC리뷰]

박아람 기자

입력 2023-12-20 09:35

수정 2023-12-20 09:46

“57억 출처 어디서?”..션 “코인 투자X. 공연·광고로 기부금 모은다…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힙합 듀오 지누션의 멤버 션이 기부금 57억의 출처를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강심장 VS'에서는 '욕망덩어리 VS 금욕덩어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명품 연기로 '이무생로랑'이라 불리는 배우 '이무생', '청소광'으로 화제 몰이 중인 '브라이언', 달리는 국민 기부꾼 '션', 쪽방살이 아나운서 '조우종'과 비건 대표로 돌아온 '줄리안'이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선보였다.

션이 지금까지 57억을 기부했다는 소식에 조우종, 문세윤은 "그 돈은 어디서 나는 거냐. 돈이 있어야 기부를 하지 않나", "코인을 밤새도록 한다는 얘기가 있다"며 자금 출처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냈다.

션은 "여러 일을 한다. 아직도 공연을 하고 광고, 강연도 한다. 여러 가지 일을 많이 하고 있어 바쁘다. 벌은 돈을 거의 다 기부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도 먹고 살아야 한다. 아이가 네명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전현무는 "좀 실망이다"라는 반응을 보였고 션은 황당해하며 "그러면 우리 아이들은 아빠만 보면서 손가락만 빨고 살아야하냐"라고 어이없어했다.

문세윤이 "기부 때문에 운동을 하는 거냐"라며 마라톤으로 기부에 대해 물어보자 션은 "기부 때문에 운동을 하는 것은 아니다. 둘 다 좋아하고 나를 행복하게 하는 거라 같이 하는 거다. 최근에는 광복절 81.5km를 뛰었다. 기업의 후원과 시민들의 기부로 4년간 총 38억을 모금했다. 그 돈으로 독립 유공자 후손들 집을 지어드렸다"고 밝혔다.

션은 마라톤으로 부상을 입기도 한다고. "아내인 배우 정혜영이 안 말리냐"는 물음에 그는 "이제는 반어법을 쓴다. 뛰고 와서 오늘 좀 힘드네 이러면 '고작 그거 뛰고?'라고 한다"고 전했다.

해외봉사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엄지윤은 "해외 봉사 갈 때 이코노미석을 타냐. 비즈니스석을 타냐. 장거리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해야하기 때문에 비즈니스석을 탈 수도 있지 않냐"라고 궁금해하자 션은 "될수있으면 이코노미석을 탄다. 체력적 문제는 없지만 봉사 후 일정이 있으면 컨디션 조절 때문에 비즈니스를 탄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