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재혼 동시 발표’ 아름 “임신해서 급하게 올린 글? 사실 아냐..악플 선처 없다”

박아람 기자

입력 2023-12-11 15:04

수정 2023-12-11 15:04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최근 이혼 소송과 재혼 소식을 동시에 전한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이 추측성 악플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아름은 지난 10일 "늘 곁에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생겼다"며 "아직 소송 중에 있다. 저희는 앞으로 소송이 끝나는 대로 혼인신고를 할 것이며 결혼을 하기로 약속했다. 이혼을 안 해주고 있고 이미 몇 년 전부터 이혼이었지만 법적으로만 도장을 못 찍었을 뿐이다"고 이혼 소송 사실과 재혼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아름은 11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아직은 조금 조심스러워서 많은 말은 못 드릴 것 같다"며 "지금도 계속해서 (전 남편에게) 이혼을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자신의 현재 상황을 밝혔다.

이어 아름은 "제가 (재혼을 약속한 연인과) 임신을 해서 급하게 SNS 글을 올린 거라고 추측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새로운 사람이 생겨서 이혼하는 것이 아니다. 이 사람을 만나기 전부터 이혼 소송을 준비했다는 점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와 함께 아름은 추측성 악성 댓글 및 명예훼손 글 작성 자제를 부탁한다며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 중에 있다. 선처 없이 엄격하게 대처할 계획이니 좋지 않은 글을 올리지 말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름은 2012년 티아라 멤버로합류하면서 데뷔했고 2013년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2020년 2월 9일 결혼, 슬하에 두 아이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