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지드래곤 마약 수사 곧 마무리..경찰 "신속 종결"→이선균, 추가 소환 검토

문지연 기자

입력 2023-12-11 18:26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가수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11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지드래곤에 대한 수사 정황에 대해 "객관적 검증도 했고 참고인 6명 정도를 조사해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 최대한 신속하게 종결해 결과를 알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서울 강남에 있는 유흥업소 실장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지드래곤이 지난해 12월 해당 유흥주점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에 착수했던 바 있다. 지드래곤은 간이 시약 검사에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감정에서도 마약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외의 추가적 정황 증거는 없는 상황. A씨도 "지드래곤이 직접 마약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을 번복한 바 있다.

지드래곤은 지속적으로 혐의를 부인해온 바다. 같은 날 개인 계정에는 "다른 사람들에게는 문제로 보여도 그게 내게는 문제가 아니라면 답 또한 달라지겠죠. 제 인생을 제가 사는 거라면 지금 현재의 제가 답일 테고도. 누가 맞을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제 기준이 확고해진 지금은 주변 환경이나 다른 사람의 상황에 저를 대입하거나 흔들리지 않아요. 누군가 내 걱정을 아무리 진심으로 한들, 겉으로 사는 모습이 어떻게 비춰지든 간에, 제일 중요한 건 본인이 본인을 알면 된다는 거예요"라는 발언을 게재하며 심경을 밝혔다.

한편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선균에 대해 추가 소환 방침을 밝혔다. 우 본부장은 "이선균에 대해선 마약 투약 혐의 외에 이선균이 공갈 혐의로 고소한 유흥업소 실장 A씨 관련 수사가 두 갈래로 진행 중"이라며 "공갈 사건에 대한 실체가 어느 정도 나와야 마약 투약 혐의 관련자와 참고인의 주관적 진술에 대한 신빙성을 판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선균의 추가 소환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공갈 사건과 관련해 수사가 진행되는대로 이선균의 소환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