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아름, 이혼·재혼 동시 발표 이유 "둘째 혼자 출산, 숱한 시간 시달려" [종합]

이우주 기자

입력 2023-12-10 18:58

수정 2023-12-10 18:5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티아라 출신 아름이 이혼과 동시에 재혼을 발표했다.



아름은 10일 한 남성과의 커플 사진과 함께 열애를 발표했다. "늘 곁에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생겼다"는 아름은 이와 동시에 이혼 소송 중임을 알렸다.

아름은 "저는 아직 소송 중에 있다. 사랑하는 사람을 알기 전부터 저는 너무나도 많은 고통 속에 살아왔다"며 "마지막까지 무례한 단어를 입에 올리며 농간해 왔지만, 제가 떳떳하면 그만이라 생각한다. 지속되는 고통에 협의까지 제안한 상태이지만 그마저 미루는 상태"라고 밝혔다.

아름은 "바람이라는 것의 정의는 누군가를 사랑하며 다른 사람도 사랑하는 것"이라며 "저는 둘째도 혼자 출산해왔으며, 숱한 시간을 시달리며 살았다. 다만 아이들 생각에 오랜 시간 허덕이며 버티고 살아왔지만 이젠 즐기며 살아가려 한다. 앞으로 추측성 댓글 악플은 엄격히 처벌할 생각"이라 못박았다.

아름은 "소송이 끝나는 대로 혼인신고를 할 것이며 결혼을 하기로 약속했다"며 팬들이 우려할 부분에 대해서는 "이혼을 안 해주고 있고 이미 몇 년 전부터 이혼이었지만 법적으로만 도장을 못 찍었을 뿐"이라 설명했다.

티아라 출신 아름은 지난 2019년 2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 이듬해 첫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해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남편과 이혼 위기 임을 알린 아름은 위기를 딛고 같은해 12월 둘째를 출산했다.

하지만 결국 이혼 위기를 이겨내지 못하고 이혼을 발표한 아름. 이와 동시에 재혼을 발표해 모두를 혼란스럽게 했다. 충격 발표 후 아름은 마음이 후련해진 듯 "이제야 올리는 더 예쁜 사진. 함께할 때면 그 어떤 어두운 날에도 주위를 늘 밝혀주는 사람. 나보다 더 나를 사랑해 주는 사람"이라며 "내 사랑. 사랑하고 또 사랑해"라고 연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