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래 “8천만 원 광고 100편 이상 찍어..4년간 연예인 소득 1위”

박아람 기자

입력 2023-12-10 15:05

수정 2023-12-10 15:05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영화 감독 겸 코미디언 심형래가 전성기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스타신점 심형래) 전성기 수입 2500억! 디 워2 재기 가능성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무속인은 심형래에게 "집안이 한량집안이다. 재혼을 할 거냐"고 물었다. 심형래는 "혼자 사는 게 더 나은 것 같다"며 결혼은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인생이 이제 시작 됐다. 좋은 일 생긴다. 하늘과 땅을 집어삼키는 사람이다. 금전을 만지면 남들은 1~2억에 불과하지만 심형래는 몇 백억~몇 천억이다. 그릇의 크기가 남다른 사람이다"는 점사에 심형래는 "전 세계에 개봉할 영화가 있다"고 밝혔다. 무속인은 "조상이 돕는다. 100% 흥행할 가능성은 없다. 그런데 폭삭 망하진 않을 거 같다"고 얘기했다.

"사람 때문에 망할 수도 있다"는 말에 심형래는 "제일 믿었던 사람한테 당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듣고 소름이 돋았다. 회사를 여러 명이 망가뜨리는 게 아니다. 단 몇 명이 그렇게 하는 거다"라고 공감했다.

그는 "과거에 제가 연예인 소득 랭킹 1위는 4년간 했다. 연예인 중에 돈을 제일 많이 벌어서 세금도 제일 많이 냈었다. 당시 큰 기업 광고를 하나 찍으면 8천만 원을 받았다. 그때 압구정 현대 아파트가 7~8천만 원 정도했다. 현재 그 아파트 한 채가 50억 정도 한다. 그런 거를 100편 넘게 했다"고 과거의 재력을 회상했다.

이어 "제가 가장 인기 있을 때 코미디계를 떠나 영화 쪽으로 갔다. 처음에 세계시장으로 간다했을 때 모두가 비웃었다. 영구가 미국에 영화를 개봉한다고 하니까 말이 안되는 거다. 사기꾼 소리도 많이 들었었다"며 "그런데 저는 사기를 당해가면서도 LA가서 '디 워'를 개봉했다. 미국에서 2277개의 극장에서 영화를 개봉한 사람은 대한민국에서 저 하나다"라고 밝혔다.

심형래는 영화를 계속하는 이유가 돈 때문은 아니라고 했다. 그는 "돈을 많이 벌어서 그런 게 아니다. 우리나라에 재능이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그런 사람들을 모집해서 제가 전부 가르치고 싶다"며 대한민국 문화 예술의 발전을 위해 인재들을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