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장영란, 미용실 오픈했다가 컴플레인에 '급 폐업'.."子 눈물바다"

조윤선 기자

입력 2023-12-09 18:3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뜻하지 않게 아들을 울렸다.



9일 장영란은 "라니 미용실 오랜만에 오픈. 그러나 아들님에 컴플레인에 급 폐업. 투블럭 하려 했는데 바가지 머리가 됐네. 바가지 머리 싫다며 학교 안 간다 학원도 안 간다 눈물바다"라며 아들의 반응에 진땀을 흘렸다.

장영란 아들은 엄마가 망쳐놓은 머리 때문에 속이 많이 상한 듯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다. 그러나 장영란 가족은 그런 아들의 반응이 귀여운 듯 터져 나오는 웃음을 겨우 참는 모습.

장영란은 "머리커트에 진심인 아들. 미용실 가서 수습 후 다시 웃음을 되찾은 아들님"이라며 미용실에서 머리를 다듬은 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아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그리고 화내서 미안하다며 요리하는 나에게 살포시 편지 투척. 너 뭐니? 귀엽다 너. 다시는 니 머리에 손 안 댈게.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이와 함께 '죄송해요'라고 쓴 아들의 귀여운 편지도 공개, 화목한 집안 분위기를 자랑했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