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웃으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니…빽가, 뇌종양 투병 당시 악플에 참담 ('컬투쇼')

안소윤 기자

입력 2023-12-08 20:06

수정 2023-12-08 20:11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그룹 코요태 빽가가 뇌종양 투병 당시 악플로 인해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빽가가 스페셜 DJ로 출연한 가운데, 가수 산다라박과 솔비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솔비는 '사이버 불링'을 주제로 다룬 미국 다큐멘터리에 출연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 작업 중에 사이버불링(사이버 공간에서 특정인을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욕설, 험담 따위로 집요하게 괴롭히는 행위)을 주제로 다룬 작품이 있다"며 "그걸 보고 감독님께서 저를 주제로 해서 제가 하는 작업을 다큐로 만들어보고 싶다고 하셨다. 전 세계에서 사이버불링이 이슈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DJ 김태균은 가장 기억에 남았던 악플에 대해 질문했다. 그러자 솔비는 "가장 많이 달리는 댓글이 '넌 사과는 그릴 줄 아냐. 기본은 할 줄 아냐'는 거다. '사과를 왜 똑같이 그려야해?'라면서 저만의 사과를 작업으로 만들었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빽가 역시 악플로 인해 상처를 받았던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TV나 기사를 안 보는 게 트라우마가 있어서다. 20대 때 뇌종양 병에 걸려서 힘들 때, 사람들이 걱정하는 댓글을 기대하며 들어갔는데 하필 본 게 'ㅋㅋㅋ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였다. 너무 상처받고 정신적 육체적으로 안 좋았다. 그때부터 미디어 매체를 거의 안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걸 저희 어머니도 보셨다. 많이 우신 기억이 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솔비는 "댓글을 달 때 얼굴을 보고 할 수 있는지 한번 생각하고 댓글을 달았으면 좋겠다"며 "보는 사람한텐 고통스럽다. 보는 사람이 고통스럽다는 걸 인식을 못하는 거다. 악플은 범죄"라고 강조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