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찾아오고 살해협박까지" 비♥김태희·뷔도 당한 스토킹...사생팬 아닌 범죄[SC이슈]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2-08 18:12

수정 2023-12-08 18:13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집에 찾아오고 살해 협박까지"



사생팬들의 어긋난 팬심으로 스타들이 사생활 침해, 스토킹 등 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

가수 겸 배우 비와 김태희 부부를 스토킹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여성 A씨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강영기 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A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하고 재판부에 스토킹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21년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비 부부 자택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는 등 불안감을 준 혐의(스토킹처벌법 위반)로 지난해 12월 불구속기소됐다.

A씨는 스토킹처벌법 시행 전인 2021년 3∼10월에 모두 14차례에 걸쳐 이러한 행위를 반복해 3차례 경범죄 통고를 받았다. 이후 지난해 2월 또 다시 초인종을 눌렀다가 비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지난 4월에도 비 부부가 이용하는 미용실에 찾아가는 등 스토킹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10월 그룹 방탄소년단 뷔 역시 스토커 피해를 입었다.

20대 여성 A씨는 뷔의 자택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뷔가 차를 타고 아파트 주차장으로 들어가자 따라가 엘리베이터까지 탑승하고 혼인신고서를 전달하는 등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서 도주했지만 경비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혼인신고서에 적힌 신상정보를 토대로 A씨를 특정했다.

A씨는 과거에도 뷔를 스토킹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뷔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아티스트 사생활을 침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스토킹 범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티아라 출신 소연은 스토커에게 살해협박을 받아 충격을 안겼다.

지난 2021년 소연은 자신의 집에 들어와 기다리고 있던 스토커를 주거침입죄로 신고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소연은 수년간 스토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왔다고. 스토커는 속옷을 집에 두고 가는 등의 행위는 물론, 살해 협박까지 했다고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소연은 지난 2011년에도 스토커에게 시달린 바 있다. 당시 소연은 1년 넘게 자신의 SNS에 성희롱 글을 올리는 스토커에게 경고글을 남기기도 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