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낡은 경로당 6곳을 어르신 복합문화시설로 확 바꾼다

입력 2023-12-06 08:29

[강남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호 '학리시니어센터' 개관…북카페·프로그램실 등 갖춰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강남구(구청장 조성명)는 제1호 어르신 복합문화시설인 학리시니어센터(학동로47길 30)를 오는 8일 개관한다고 6일 밝혔다.

어르신 복합문화시설 사업은 40년 이상 된 구립 경로당을 어르신에게 맞춤형 여가·문화 서비스를 하고 일자리 제공·안내도 하는 공간으로 바꾸는 작업으로, 학리경로당을 비롯해 삼성경로당(삼성동), 도곡1동경로당(도곡동), 선정경로당(역삼동), 은곡경로당(세곡동), 재너머경로당(청담동) 등 6곳이 대상이다.

1978년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지어진 학리경로당은 2020년부터 신축 계획을 추진, 지난해 3월 착공해 지하 2층~지상 4층에 연면적 468.75㎡ 규모로 완공됐다. 1층 북카페, 2층 프로그램실, 3층 할머니방, 4층 할아버지방으로 구성됐다.


센터 출입구에는 안면인식 출입 시스템을 설치해 어르신들이 주말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북카페는 키오스크를 사용해 원하는 음료 메뉴를 구매하고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특히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키오스크 사용법을 도와줄 '실버 카페지기'를 고용하고, 어르신들이 디지털 기기 사용법을 배우는 공간으로 활용한다.
나머지 5개 경로당 중 4곳은 내년에 순차적으로 준공 예정이며, 설계단계인 재너머경로당은 2025년 12월 건립 예정이다. 도곡1동 경로당에는 경로식당, 물리치료실, 강당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조성명 구청장은 "초고령 사회를 맞아 경로당을 건강증진과 여가 활동을 할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로 바꿔 지역 주민들도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권역별 복합문화공간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부지와 건물을 물색하고, 남은 신축 공사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살피겠다"고 밝혔다.


prince@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