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VS' 전현무 "MC 제의? 몇 번 거절했다…'무심장'으로 바꿔주면 몰라"

안소윤 기자

입력 2023-12-05 11:22

수정 2023-12-05 12:12

사진 제공=SBS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강심장VS' MC로 합류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전현무는 5일 진행된 SBS 새 예능프로그램 '강심장VS'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처음 프로그램 제의가 들어왔을 때 몇 번 고사했다"라고 했다.

이날 첫 방송되는 '강심장VS'에서는 이전 시즌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버전으로 리뉴얼되어 매회 누구나 흥미를 느끼고 논쟁할 수 있는 토크 주제들이 공개된다. 이에 걸맞은 상상초월 셀럽들이 등장해 마라맛 토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강심장VS'의 MC로 합류한 전현무는 "사실 출연 제의가 들어왔을 때 몇 번을 고사했다. '강심장'은 전 MC들이 워낙 존재감이 컸기 때문에, 제가 감히 담기엔 너무 큰 프로그램이었다. 이름을 '무심장'이나 '무쇠심장'으로 바꿔주시면 모르겠는데, 호동이 형과 승기가 잘 이끌었던 프로그램이라 '저는 부족할 것 같다'고 말씀을 드렸다. 그러나 감사하게도 계속 제의를 주셔서 어렵게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