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VS' 전현무 "대상 욕심? NO…문세윤→엄지윤과 베스트 팀워크상 받고파"

안소윤 기자

입력 2023-12-05 11:52

수정 2023-12-05 11:53

사진 제공=SBS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강심장VS'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현무는 5일 진행된 SBS 새 예능프로그램 '강심장VS'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꼭 프로그램이 잘 돼서 MC들과 함께 베스트 팀워크상을 받고 싶다"라고 했다.

이날 첫 방송되는 '강심장VS'에서는 이전 시즌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버전으로 리뉴얼되어 매회 누구나 흥미를 느끼고 논쟁할 수 있는 토크 주제들이 공개된다. 이에 걸맞은 상상초월 셀럽들이 등장해 마라맛 토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문세윤은 "대상 MC로서 부담을 느끼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저는 2021년도에 대상을 받았고, 현무 형은 2022년도에 받았다. 2021년도 대상은 너무 오래돼서 약발이 떨어졌다. 하지만 2022년도는 살아있다. 현무 형의 입담이 어마어마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전현무도 "전혀 부담을 안느끼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이 잘 돼서 다 같이 SBS 연예대상 베스트 팀워크상을 받고 싶다. 뒤에 플랜카드 있고 얼마나 좋을까. 누구 한 명이 받는 것보단 그게 최고다"라고 말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