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남편과 결혼은 인생의 큰 타격"…제이, 가수 활동 포기할 수 밖에 없던 이유 ('사랑은2')[SC리뷰]

이지현 기자

입력 2023-12-05 00:39

수정 2023-12-05 07:5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제이가 결혼 10년 차 미국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TV CHOSUN '사랑은 아무나 하나2 - 국제연분'(이하 '사랑은 아무나 하나2')에서는 R&B 가수 제이의 미국 일상이 공개됐다.

'어제처럼', '8318', 'Perhaps Love' 등 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던 제이는 현재 주한 미군 출신 남편과 결혼해 미국 버지니아 리즈버그에서 살고 있다.

제이는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2012년 제가 햄버거 가게를 차려 1년 좀 안 돼서 많이 바쁘게 일하고 있을 때, 지인이 남편 데이비드를 데려왔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첫 만남의 날짜도 기억하고 있는 남편도 "서울을 벗어나 다른 곳으로 한번 가보고 싶었다. 그리고 제 지인이 아는 레스토랑으로 갔다"라며 제이의 햄버거 가게에 방문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남편은 "제이가 눈에 들어왔다"면서 " 훌륭한 저녁 식사를 하고 제이가 아버지와 노래하는 모습을 봤다.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라고 덧붙였다. 제이의 아버지는 가수 정훈희의 오빠이자 록밴드 히식스 멤버다.

제이는 "원래 나쁜 남자를 좋아했었는데, 데이비드와 대화가 잘 통했다"면서 "문화, 음악에 대해서 얘기를 나누는게 편안했다. 부모님에게 '정말 착한 사람 만났다'고 했다"고 이상형과 달랐던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반면 남편은 "빨간 머리 빼고. 분명한 건 처음 봤을 때 정말 예뻤다"고 애정을 드러내며, "서로를 더 알기 위해서 데이트했고, 두 달 후에 우리의 미래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던 날이었다"라고 제이에게 끌렸던 순간을 밝혔다.

특히 제이는 "결혼하고 미국으로 갈 생각을 아예 안 했던 정도가 아니라 내 인생에 너무 큰 타격이었다"라면서 "하지만 대화하고 데이트 하면서 '이 사람 없이는 안 되겠다' 생각이 확실히 들었다"고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덧붙였다. 이에 제이는 데이비드와 1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했으며, 3년 뒤인 39살에 딸을 출산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