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 "토니안과 같이 산 한강뷰 빌라, 월세만 500…1년도 못 살아" ('세모집')

이우주 기자

입력 2023-12-01 14:48

수정 2023-12-01 14:4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집에 공개된다.



TV CHOSUN 새 예능프로그램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이하 '세모집')이 드디어 금일(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세모집'은 매주 정해진 주제에 맞는 세계 각국의 집을 소개하고 집값, 집에 숨어 있는 비밀 맞히기를 통해 도시의 물가와 문화,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 주제는 '전 세계 집값 TOP3'다. 최근 몇 년 동안 천정부지로 치솟은 집값 때문에 '내 집 마련이 어렵다'고 느끼는 대한민국, 특히 서울 시민들은 누구나 궁금해할 주제. 이에 다른 나라와 비교해 서울의 집값은 어느 정도인지도 알아볼 수 있다.

이와 관련 가이드 6인방은 각자 자신이 살아 본 집들의 월세, 전세 금액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한다. 이런 가운데 붐은 "월세만 500인 한강 뷰 고급 빌라에 토니안이랑 함께 산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산다. 그러나 붐은 그곳에서 1년도 채 못 살고 나왔다는데,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전 세계 집값 TOP3' 나라들의 집은 상상초월 금액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는 전언. 또한 비싼 집값으로 인해 생긴 특이한 주거 공간들이 가이드들의 두 눈을 의심하게 한다고. 그중 영국 런던의 배를 개조 한 집, 일명 '보트 하우스'에서 자 본 적이 있다는 제이쓴이 "숙박 어플로 예약 후 체험한 적이 있는데, 퇴실할 때의 조건이 최악"이라며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한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세계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나라들을 둘러본 가이드들은 "아직 서울은 살만하네"라는 결론을 내렸다는 후문. 과연 어떤 집들을 봤길래 이들이 이런 결론을 내린 것인지 금일(1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새 예능 프로그램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