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 "입양 딸들에 친부모 존경한다 해, 아이 다섯 낳고 싶었지만..." ('뉴스A')

이우주 기자

입력 2023-12-01 14:01

수정 2023-12-01 14:01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신애라가 출산, 육아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힌다.



오는 2일(토) 저녁 7시 방송되는 '뉴스A'(김윤수 앵커 진행) '오픈 인터뷰'에서는 세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자 입양에 대한 인식을 바꾼 주인공, 배우 신애라를 만난다.

지난 2020년 5월 시작한 육아 예능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육아 마스터로 4년째 활약 중인 배우 신애라는 "오래가 봐야 1년일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한다. 또 그는 가족의 치부를 드러내며 아이를 위해 출연한 부모들의 절박함으로 롱런할 수 있었다고 밝힌다. 저출산의 원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엔 "너무 많은 정성을 들여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언급하며 "아이 낳는 걸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말한다.

이어 신애라는 "육아는 난로와 같다"라며 너무 가까이 가면 데일 수 있고 멀어지면 추워진다는 가르침을 기억한다고 말하는 한편, 육아 베테랑인 그도 "아이들이 말을 안 들으면 화가 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하지만, 학창 시절 경험을 이야기하며 "이유 없이 출석부로 맞은 이후 모멸감을 느꼈다"며 "화내는 훈육은 안 된다"고 강조한다.

'국민 첫사랑', '책받침 스타'로 불리며 90년대를 풍미한 청춘스타 신애라는 당대 최고의 스타 차인표와의 결혼 이후, 두 아이를 공개 입양하며 연이어 화제를 낳았다. 결혼 후 5명의 자녀를 키우고 싶었지만, "디스크 증상이 있는 남편 차인표가 아이를 안아줄 수 없어 포기했다"라며 너스레를 놓기도 한다. 입양한 두 아이가 친부모에 대해 물으면 어떻게 하냐는 질문에 "너희를 키울 수 없는 상황에서도 빛을 보게 해준 분이고, 엄마는 그분을 존경한다"라고 말한다고 밝힌다.

선한 영향력으로 세상의 온도를 높이고 있는 배우 신애라, 그녀의 따뜻한 이야기를 담은 영상을 담은 '오픈 인터뷰'는 오는 2일 토요일 저녁 7시 뉴스A를 통해 방송된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