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X정준하, 15년전 '무도' 김치전 셰프와 재회…"그 얘기 나오면 눈물"(백세명수)[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2-01 00:58

수정 2023-12-01 06:1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박명수와 정준하가 15년 전 '무한도전' 김치전 셰프인 명현지와 재회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브릭'에는 '정준하X명셰프 제2의 김치전 사태 발생?! 박명수, 무한도전 그 이후의 사람들을 만나다. [백세명수] EP.14 백세팥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정준하는 명 셰프와 과거 방송된 MBC '무한도전' 뉴욕편에서 김치전을 만들던 중 신경전을 벌여 네티즌들의 엄청난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 박명수는 명현지 셰프에게 "정준하와 두 분이서 주먹다짐을 했다는 얘기도 있고 칼을 던졌다는 얘기도 있다"며 질문했고, 정준하는 명현지 셰프에게 어깨동무를 했고, 박명수는 "어디다 손을 올려"라고 지적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명수는 명현지 셰프에게 15년 전 김치전 사건에 대해 물었고, 명현지 셰프는 "그 사건 얘기만 나오면 눈가에 눈물이.."라고 답해 다음 편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또 박명수는 정준하에게 "'무도, 그 이후 사람들' 코너 준비했다. 명 셰프 이후에 조정하는 분도 만나고 내 대역을 했던 의사도 만나는 등 한 분 한 분 만날거다"라고 말했다.

명현지 셰프와 요리를 준비하던 중 정준하는 박명수에게 억울하게 프레임을 씌운다며 분노했고, "내가 재석이한테 XX이라고 했다고 없는 이야기 지어냈다"라고 박명수에게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박명수는 "속마음은 XX이라고 하지 않았나. 나는 속으로 그보다 더 심한 욕도 했다"라며 "나는 속으로 했다. 재석이도 안다. 재석이가 나에게 전화해서 '형 내 욕하고 다닌다며?' 물었다. '아니?'라고 했는데 '누가 그러던데?'라길래 '맞아'라고 했다. 들었다는데 뭐라고 하겠나 '미안해'라고 했더니 재석이가 웃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