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난 배달은 무조건 '한집 배달'"…음원퀸의 여유(백지영)[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1-30 20:59

수정 2023-11-30 20:59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백지영이 배달어플은 무조건 한집배달만 쓴다고 밝혔다.



30일 유튜브 채널 '백지영 Baek Z Young'에는 '외간 남자 품에 안긴 유부 가수 백지영 (족발,플러팅)'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서 백지영은 다나카를 집으로 불렀다. 알고보니 백지영은 다나카와 함께 공연에서 '내 귀에 캔디'를 함께 부르기로 했던 것.

백지영은 다나카를 위해 족발을 주문했고, 족발 맛을 본 다나카는 "진짜 맛있다"라며 감탄하며 상호를 물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다나카는 백지영에게 "많은 사람들이 궁금할 거 같다. 혹시 '한집 배달'만 쓰시냐. 아니면 시간 좀 걸리는 걸 쓰냐. 사람들도 궁금해 할 거다"라고 물었고, 백지영은 "난 한집 배달"이라고 이야기했고 자막에 '재벌의 품격'이라고 쓰여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친 다나카는 백지영과 콘서트를 위해 안무연습실로 이동했고, 다나카는 백지영의 눈을 피하지 않고 완벽한 안무를 선보였다.

백지영은 "이렇게 딱 할 때 눈을 마주치는 사람이 없는데 다나카는 대단하다"라고 마음에 들어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