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여학생들 관심 불편...알바 사장 보너스가 더 좋았다"(먹을텐데)[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3-11-30 18:32

수정 2023-11-30 18:32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정우성이 여중 앞에서 알바를 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30일 '성시경' 채널에는 '성시경의 만날텐데 l 정우성 내 청춘의 정우성이 내 앞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서 정우성은 "어린 나이에 아르바이트를 빨리 시작했다. 방배동 서문여중 앞에서 알바를 했다. 용돈이 필요해서 여중 앞 햄버거 가게에서 알바를 했다. 사장 누나가 꼭 하교 시간이 되면 밖으로 나가더라. 나중에 알고보니 장사가 잘되는 가게를 보러 다녀온 거였다. 그쪽은 잘생긴 형들이 있어서 장사가 잘되고 있었다. 우리 가게가 교문에서 더 가까웠는데 장사가 안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정우성은 "어느날 한 학생이 우리 가게를 들여다보기 시작했고, 그 다음에 장사가 역전이 됐다. 그래서 잘되던 사장님이 우리 가게를 보러 왔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우성은 "그때가 사춘기가 지나고 여자에게 관심이 많았을 땐데 남중을 나왔고 여자는 신비의 대상이었다. 그래서 어떻게 대화를 해야 될 지 몰랐다. 아예 바보가 되는 거다. 그래서 팬레터가 오고 화장실 벽에 낙서가 있는게 그때는 불편했다. 그때 내가 좋았던 건 가게 누나가 보너스를 주는 거였다. 그때 보너스를 10만원을 받았다. 그때 시급이 350원이었다"라고 말해 성시경을 놀라게 만들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