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미·옹성우vs변우석, 최후의 결전..'힘쎈여자 강남순' 오늘(26일) 종영

문지연 기자

입력 2023-11-26 13:1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힘쎈여자 강남순'이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JTBC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백미경 극본, 김정식 이경식 연출) 측은 최종회를 앞둔 26일 강남순(이유미), 강희식(옹성우), 류시오(변우석)의 일촉즉발 대치 현장을 공개했다. 류시오를 포위한 강희식,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도 포커페이스를 잃지 않는 류시오, 혼란에 빠진 강남순의 모습은 파이널 매치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지난 방송에서 강남순은 위기를 맞았다. 류시오가 몽골 엄마 졸자야(바트더르즈 바트솜야)를 볼모로 강남순에게 위험한 테스트를 계획한 것. 강남순은 졸자야를 지키기 위해 'CTA 4885'를 입에 털어 넣었고, 고통에 몸부림쳤다. 목숨이 위태로운 강남순을 깨우기 위해 황금주(김정은), 길중간(김해숙)은 죽음을 무릅쓰고 괴력을 발동했다. '모녀 히어로'의 동기감응에 정신을 차린 강남순의 포효는 최종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류시오에게 총을 겨눈 강희식의 눈빛에서 매서운 분노가 느껴진다. 모든 것을 잃고 포위된 류시오. 포커페이스 너머로 일렁이는 눈빛은 그의 선택을 궁금케 한다. 강남순의 혼란스러운 얼굴 역시 심상치 않다. 잔혹한 악행을 이어온 '마약 빌런' 류시오의 최후는 어떤 모습일지, 강남순과 강희식이 신종 합성 마약 범죄를 뿌리 뽑을 수 있을지 최종회에 이목이 집중된다.

'두고' 물류 창고에 등판한 강희식의 모습도 흥미진진하다. 강희식은 강남순을 구할 해독제를 찾기 위해 '두고' 물류 창고를 기습한다고. '두고' 경호원들에 둘러싸인 강희식이 철벽 방어를 뚫고 해독제를 찾을 수 있을지 그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힘쎈여자 강남순' 제작진은 "강희식이 류시오를 무사히 검거하고, 해독제를 찾아 강남순을 지킬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면서 "기로에 놓인 류시오의 선택, 마지막까지 화끈하게 펼쳐질 모녀 히어로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TBC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 최종회는 2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