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은, 이제 '확신의 개그캐'된 예능 유망주.."무슨 이런 개인기가" '런닝맨'도 당황

김수현 기자

입력 2023-11-26 11:21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배우 신예은이 확실한 개그캐로 활약했다.



오늘(26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예능에 완벽 적응한 신예은과 홍진호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번 '싱가포르 투어'에는 게스트로 '탱거형 예능인' 홍진호와 '맑눈광' 신예은이 함께해 화제를 모았는데 이번 주에는 신박한 개인기를 방출해 웃음 사냥에 도전한다.

지난주 홍진호는 해석 불가한 발음으로 '콩반언'을 탄생시켰고, 멤버들에게 '후시 녹음 다시 해야 돼', '흥분하지 말고 천천히 말해봐' 등의 놀림을 당하는 굴욕을 맛봤다.

이번 주 홍진호는 "스피치를 배운 적이 있다"라며 '스피치'를 개인기로 설욕전을 예고했지만, 기세등등한 포부와 달리 한 문장을 제대로 완성하지 못했고, '新 콩방언'을 탄생시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신예은은 이색 취미를 고백해 모두가 의아해했는데 그는 "예능을 위해 연습했다"라며 정체불명의 개인기를 야심차게 선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무슨 이런 개인기가 다 있어?", "이렇게 조마조마한 개인기는 처음이야", "싱가포르가 낳은 스타다!"라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런닝맨'을 사로잡은 신예은, 홍진호의 기상천외한 개인기는 오늘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yu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